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환영합니다..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실손처리하세요
 오늘의 날씨
 제네시스
 제네시스
 아파트 쇼핑
독자칼럼


와불
박남인 2011/11/09 21:47    

와불


술은 알고 있다
절 아래 첫 주막 낡은 탁자
키가 다른 젓가락과 짠 지쪽
청태 두른 사발에 가득 부어진
술은 알고 있었다
무엇이 그렇게 당신의
아침부터 애간장을 다 녹였는지
허리 휜 아버지가 떠난 뒤
그 흔한 욕도 매운 눈초리도
다 잊어버린 어머니는
봄날에도 늘 침침하다며
반침마루를 좀체 내려오지 못했다
하여 술은 알고 있다
탁자 건너 아직도 서성이는 그림자
가늘어진 호흡 적시던
한 잔의 막걸리는 알고 있었을 것이다
사람이 사람을 껴안은 시대 저물고
병원에서 요양원으로 떠도는 낙엽
온 몸 구석을 다 후비던 핏줄
안으로 잠겨버린 채 곱게 누운 와불
어머니는 기난 긴 사유를 풀어버린 반가상
무릎을 곧게 펴고 하얗게 누웠다
이제 내가 마시는 술은
저 닫힌 주막 마당 안에서
무엇을 기억으로 담을 것인가.


독자 의견 목록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박남인] 조금 장터[3] 2017. 02. 16
  [박남인] 부처님 전 상서 [1] 2016. 08. 29
  [박남인] → 와불 2011. 11. 09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234.208.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