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사랑합니다.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실손처리하세요
 오늘의 날씨
 제네시스
 제네시스
 아파트 쇼핑
독자칼럼


귀 4
최기종 2009/05/04 23:41    

결국 임금님은 고뿔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고뿔은 사사건건 임금의 이명을 도지게 했다.

신종 기침소리들이 요란하게 귀의 문을 두드렸고

촛불이 되어서 화살이 되어서 온갖 괴담을 퍼트렸다.

이건 난동이었다. 두려운 반역이었다.

그래서 임금은 귀에 거슬리는 입들을 단속했다.

고뿔들이 모여 있는 곳에는 군대가 파견 되었고

난쟁이 떼쟁이 시위꾼 논객들을 옥사에 가두었다.



그런데도 궐밖 사람들은 고뿔이 떨어지지 않았다.

먹거리를 저당 잡히고 생업을 잃고 사는 집까지 빼앗겨서

남은 것은 기침소리 하나 밖에 없었다.

궐문에 대고 사정없이 기침을 하려고 했다.

그러나 기침도 함부로 할 수 없는 법치주의였다.

그래서 궐밖 사람들은 망루에 올라서

임금의 귀에 대고 구애의 기침을 해 댔다.

난쟁이 아버지도 달에다 쇠공을 쏘아 댔다.



또 다시 임금은 귓병이 도졌다.

귀가 쑤시고 아프다 못해 대로했다.

저런 고뿔들은 초장에 뽑아 버려야 한다며

군대를 투입하고 물대포를 쏘아 댔다.

인명도 돌보지 않는 쥐잡이 작전이 벌어졌다.

이제 궐밖 사람들은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었다.

할 수 없이 질긴 고뿔을 타고 하늘로 올라갔다.

하늘에서는 기침소리만 요란했다.

독자 의견 목록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박남인(시인)] <청산이 부르거든>[3] 2018. 01. 20
  [아찌] 방송파업과 사라진 ‘하나뿐인 지구’[9] 2017. 10. 17
  [박남인] 조금 장터[3] 2017. 02. 16
  [kkk] kkk 2016. 11. 22
  [박남인] 부처님 전 상서 [1] 2016. 08. 29
  [김한결 (중2)] 새벽에 혼자 읽는 주역인문학[12] 2016. 02. 27
  [율전] 약 복용, 고혈압ㆍ당뇨병 관리의 시작입니다.[5] 2015. 12. 09
  [강행원] 광복70년을 맞아 돌아보는 불교의 자주성[1] 2015. 08. 16
  [김명호] 친 아버지는 자식을 24년동안 양육해오지 못한 마음 때문에 조차 미안한 마음만 생각하였다. 2015. 06. 28
  [원동석] 왜 강력한 야당이 필요한가 2015. 05. 04
  [원동석] 남도인의 이중성 무엇인가[1] 2015. 03. 03
  [민들레홀씨] 사치품이 된 담배, 계속 피워야 하는가?[29] 2014. 12. 09
  [민들레홀씨] 목포,일로~보성간 남해안철도 신설하라!![3] 2014. 12. 05
  [vbovo] 법치주의는 죽었다[1] 2014. 09. 27
  [vbovo] 세월호 가족들이 교황께 드리는 편지 전문[1] 2014. 08. 16
  [민들레홀씨] [詩]손으로 칼국수 뽑는 기계[1] 2014. 07. 08
  [민들레홀씨] 목포시의 내화촌 산단개발을 반대한다[1] 2014. 05. 16
  [민들레홀씨] 목포시는 구철길 용해공원내 전광판을 철거하라! 2014. 05. 08
  [맨드라미] [성명]세월호 대참사에 즈음하여[92] 2014. 04. 27
  [민들레홀씨] 목포시는 용해골에 시골야외장터를 허용하라 2014. 01. 30
  [강 행 원] 안녕하십니까? 라는 화두의 사색 [1] 2014. 01. 08
  [민들레홀씨] 목포시는 용해동 포미4차아파트 입구변 철길지하차도 이중교차로에 교통안전대책을 세우라[1] 2014. 01. 05
  [민들레홀씨] [詩]갑오년[7] 2013. 12. 27
  [민들레홀씨] [詩]겨울눈[1] 2013. 12. 12
  [민들레홀씨] [詩]겨울눈 2013. 12. 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223.3.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