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활기찬 하루 되세요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스콜존에서는 좀만 더 쪼입시다..
 실손처리하세요
 오늘의 날씨
 제네시스
 제네시스
기사 읽기


MB와 소통하는 전남지사, 도민과의 소통은?
광주전남시민행동, 전남도지사 사퇴 촉구
나용기 기자 2010/07/03 09:15    

┗━ 관련 기사목록
“박준영도지사 사퇴촉구하며 100명의..



영산강 뱃길 복원사업을 두고 영산강 수질 개선과 지역발전을 위해서 영산강을 개발해야 한다는 박준영 전남지사와 영산강 뱃길 복원사업은 한반도 대운하의 일환으로 영산강을 죽이는 일이라고 주장하는 시민단체들 간의 갈등이 본격화 되고 있다.


박 지사는 지난 1일 민선5기 취임식에서 “영산강은 죽은 강”이라고 말하고, “하류는 물이 오염되어 농업용으로도 쓸 수 없고 2~3미터의 토사가 쌓여있다”고 주장했다. 박 지사는 취임 이전에도 “뱃길 복원과 수질 개선을 중심으로 영산강 프로젝트를 추진해 갈 것”이라고 밝히는 등 수차례 영산강 개발 추진을 역설한 바 있다.

또 이를 위해 목포에서 광주까지 수심은 5m이상, 수로 폭은 50m~200m 이상으로 만들고, 준설과 보를 설치해 수질을 개선하고 홍수와 가뭄에 대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시민단체들은 “물의 흐름을 가로막는 보를 설치하고 하천 바닥을 긁어내는 것은 영산강을 인공호수로 만들어 결국 영산강을 썩게 만들 것”이라며 박 지사의 주장을 반박하고 있다.

‘영산강지키기 광주전남시민행동’은 영산강수질이 최악인 이유에 대해 “강바닥을 파내지 않아서가 아니라, 영산강 개발사업 이후 수질개선 투자를 하지 않아서”라고 주장하고 “오염원을 줄이고 생태복원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강바닥을 파내고 물을 가두어 수질을 개선한다는 전남도의 주장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영산강 사업을 강행하려는 박 지사의 행보에 대해 광주전남시민행동의 대응 역시 강도를 높이고 있다.

전남도청 앞에서 천막농성 중인 영산강지키기 광주전남시민행동 ©우리힘닷컴

당장 6월 14일부터 ‘MB 영산강 죽이기 사업 중단 촉구 및 MB 4대강 사업 찬동한 박준영 전남지사를 규탄’ 한다며 전남 도청 앞에서 천막농성을 시작했고 7월 1일에는 약 300여 명의 시민들이 참가한 가운데 ‘박준영 도지사 규탄 및 영산강 지키기 결의대회’를 도청 앞에서 열고 박 지사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 자리에서 광주전남시민행동은 “박준영 전남지사는 국토환경을 비롯한 지역민의 생명안전, 재산권을 보호해야할 직분에도 불구하고 반환경 반민생 MB 4대강사업인 영산강사업을 적극 찬동해 왔다”며 “MB 영산강사업을 옹호하는 박준영 지사는 전남도정을 이끌어 나갈 자격이 없다”고 주장하고 박 지사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전남대 학생 A씨는 “영산강 하구둑으로 물길이 막혀 영산강이 썩어가고 있는데 또다시 강안에 댐(보)을 만들면 영산강의 수질이 어떻게 된다는 것은 초등학생도 알 수 있는 일”이라며 “지금이라도 전남 도지사는 영산강을 진정 살리는 길이 무엇인가 도민에게 물어봐야 한다”는 소회를 밝혔다.

영산강 준설을 촉구하는 '영산강 살리기 협의회' 회원들 ©우리힘닷컴

한편 이 날 ‘영산강 뱃길 복원 추진위원회’ 회원 30여 명은 같은 장소에서 집회를 열고 영산강 개발 사업 시행을 촉구해 눈길을 끌었다.

이 자리에서 ‘영산강 뱃길 복원 추진위원회’ 양치권 회장은 “130년 전 고지도를 보면 영산강은 바다와 같은 역할을 해 수심이 10미터를 유지했는데, 현재는 1미터도 안 된다”며 “강바닥에 평균 2~3미터 이상이 퇴적층이 있어 전체적으로 약 1억 톤 이상이 퇴적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양 회장은 또 “퇴적층으로 인해 홍수와 물 부족 현상이 우려 된다”고 주장하고 “퇴적층만 걷어내면 환경도 살아나고 또 뱃길이 복원되면 지역사업도 되살아 날 것”이라며 사업 강행을 촉구했다.

농촌 봉사활동 중에 집회에 참석한 대학생들 ©우리힘닷컴












독자 의견 목록
1 . 퇴적층만 걷어 낸다면야~~ 생태계 2010-07-07 / 12:57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사람나고 돈났다’ /김철홍 기자 2010. 09. 05
  [우리힘의 눈] 그 입이 그 꼬리를 씹는다/김철홍 기자 [3] 2010. 08. 25
  학생 1인당 교육경비 지원, 진도군 최고 목포시는 꼴찌/나용기 기자 2010. 08. 24
  목포 “지역 토착비리” 목포수협 정상화는 언제? /나용기 기자 2010. 08. 17
  [우리힘의 눈] 현실로 다가온 스마트 워크, 오래된 미래 들여다보기/한용현 기자 2010. 07. 29
  목포 택시 영상기록장치, 목포시 일단 제동/나용기 기자 [1] 2010. 07. 23
  진도 노인전문요양병원 "해지" /박종호 기자 [1] 2010. 07. 23
  제5회 영산강 대탐사, 자연의 보고 생명의 친구 습지를 찾아서/한용현 기자 2010. 07. 23
  부패행위 징계 소청심사, 엄격해질 예정/한용현 기자 2010. 07. 22
  경술국치 100년, 백범 여정 따라 자전거로 출발!/나용기 기자 2010. 07. 19
  → MB와 소통하는 전남지사, 도민과의 소통은?/나용기 기자 [1] 2010. 07. 03
  [우리힘의 눈] 지방지치 20년, “일그러진 너희만의 자치”에서 함께하는 협치로/한용현 기자 2010. 06. 24
  6.2 지방선거, 상호견제 효과(69%) 對 이념갈등 증폭(30%)/한용현 기자 2010. 06. 18
  에코센터 제1기 녹색 주부교실 “성황”/한용현 기자 2010. 06. 16
  [6.2 지방선거 결과] 현직 단체장 강세 여전/오승우 기자 [1] 2010. 06. 03
  나의 삶은 강하다/우리힘닷컴 2010. 05. 21
  계란으로 바위치기? 실천하지 않는 지식은 위선./우리힘닷컴 2010. 05. 18
  무상급식, 내년부터 충분히 가능/우리힘닷컴 [5] 2010. 05. 15
  민주당은 물렀거라, 민주노동당 나가신다./나용기 기자 [7] 2010. 05. 15
  인사비리 척결, 무상급식 전면 확대할 것/우리힘닷컴 [2] 2010. 04. 28
  해남 시민단체 “민주당에 뿔났다”/나용기 기자 [6] 2010. 04. 24
  전남교육감 장만채 예비후보 ‘특수교육 공약 발표’/나용기 기자 2010. 04. 20
  경선 통과 확신, 민심이 당심에 반영될 것/우리힘닷컴 2010. 04. 13
  볼거리 많은 4월, 목포 오거리문화센터에서 유,청소년 문화행사 열려/나용기 기자 2010. 04. 12
  자치단체장 업무추진비, 사전 선거운동 비용으로 전락 /우리힘닷컴 2010. 04. 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226.248.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