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안녕하세요.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제네시스
 제네시스
 아파트 쇼핑
 쥬만지
 무등산 거북ㅇ
미디어 광장


호나우두 날강두 사건
날강두
이루다 2019/07/30 23:18    


날강두’ 호날두 노쇼 사태에… 美반응 “원래 그런 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노쇼 사태가 미국에서도 관심을 끌고 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노쇼 사태가 미국에서도 관심을 끌고 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노쇼 사태로 인해 2000명 이상의 한국 축구 팬들이 집단 소송에 나서고 있다고 AFP통신이 30일 보도했다.

호날두의 노쇼 사태는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격인 ‘팀 K리그’와의 친선경기에 호날두가 출전하지 않으며 불거졌다. 이날 경기장에는 6만 3000여명의 관중들이 운집했지만 호날두는 끝내 나오지 않았다.

이후에는 아무런 사과 없이 그대로 출국해 버렸다. 이에 화가 난 축구 팬들은 호날두를 ‘날강두’라고 부르며 손해배상 집단소송을 준비하거나 일부는 소장을 제출했다.

AFP는 “호날두는 경기장을 매진시킨 한국 팬 6만 5000여명의 호소를 무시하고 단 1초도 뛰지 않았다. 분노한 팬들은 그의 라이벌 리오넬 메시의 이름을 연호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미국의 한 누리꾼은 “그는 2014년 댈러스에서 열린 AS 로마와 경기에서도 똑같은 짓을 했다. 라커룸에만 머무르고 벤치에 나타나지도 않았다”라고 고개를 저었다.

다른 누리꾼도 “그들에 동의한다. 스타가 없는 공연이 무슨 의미가 있는가. 호날두가 벤치에 앉아 있었다고 한들, 적어도 티켓 값의 반이라도 돌려받아야 한다”고 동감했다.








독자 의견 목록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제네시스/이루다 2019. 11. 28
  제네시스/이루다 2019. 11. 28
  아파트 쇼핑/이루다 2019. 11. 07
  쥬만지/이루다 2019. 11. 01
  무등산 거북ㅇ/이루다 2019. 10. 27
  수퍼엠/이루다 2019. 10. 24
  백마탄왕자/이루다 2019. 10. 16
  조국 사표수리/이루다 2019. 10. 15
  태풍19호/지슬기 2019. 10. 14
  태풍 피해 /이루다 2019. 10. 13
  태풍 하기비스/이루다 2019. 10. 10
  서울집 값 상승/이루다 2019. 10. 08
  추석날씨/이루다 2019. 09. 12
  장미꽃을 팔더라구요/임순곤 2019. 09. 10
  좋은글 쓰기/이루다 2019. 09. 03
  날씨 확인하기/지슬기 2019. 08. 31
  아이언맨 명언 /이루다 2019. 08. 27
  우리도 피로를 풀자/이루다 2019. 08. 25
  → 호나우두 날강두 사건/이루다 2019. 07. 30
  뉴스 없는 뉴스를 전하는 최일구 기자/아찌 [48] 2011. 02. 23
  현재의 공중파가 조중동 방송이다/아찌 [3087] 2009. 11. 22
  mbc가 있어서 방송이 산다./최기종 [58] 2009. 06. 05
  용산이 사라졌다/아찌 [54] 2009. 02. 22
  문화방송은 변하지 않았다/아찌 [1] 2008. 07. 04
  한국 방송의 개발찬가/아찌 2008. 02. 13

1 2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94.129.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