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6년 9월 12일 월요일
손님 사랑합니다.



갈치낚시, 가을에 접하는 별미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뉴스 없는 뉴스를 전하는 최일구..
 현재의 공중파가 조중동 방송이..
 mbc가 있어서 방송이 산다.
 용산이 사라졌다
 문화방송은 변하지 않았다
선광전의 희망해남만들기


10월에 들어보는 우리 5월의 노래
선광전 2006/10/13 23:38    

프랑스출신(44년생)으로 6-70년대 그가 추구하고자 했던 시대정신을 고스란히 담아낸 우리 5월의 노래를 이 10월에 되세겨 봅니다.싱어송라이터 MICHEL POLNAREFF( 작사,작곡)의 1971년작품입니다.


--- Qui A Tue Grand-Maman --- (누가 할머니를 죽였나요?)

Il y avait du temps de grand-maman
Des fleurs qui poussaient dans son jardin
Le temps a passe, seules restent les pensees
Et dans tes mains il ne reste plus rien

Qui a tue grand-maman, est-c' le temps
Ou les hommes qui n'ont plus l'temps
D' passer le temps?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Il y avait du temps de grand-maman
Du silence a ecouter
Des branches sur les arbres,
Des feuilles sur les branches
Des oiseaux sur les feuilles
Et qui chantaient

Qui a tue grand-maman, est-c' le temps
Ou les hommes qui n'ont plus l'temps
D' passer le temps?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e bulldozer a tue grand-maman
Et change ses fleurs en marteaux-piqueurs
Les oiseaux pour chanter
Ne trouv' que des chantiers
Est-ce pour cela que l'on te pleure?

Qui a tue grand-maman, est-c' le temps
Ou les hommes qui n'ont plus l'temps
D' passer le temps?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Qui a tue grand-maman, est-c' le temps
Ou les hommes qui n'ont plus l'temps
D' passer le temps?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예전 ,할머니 시절에는
정원에 꽃들이 피어 나고 있었어요
그 시절은 지나갔고,
이제는 마음만 남아있지요
그리고 두 손에는
남아있는 것이 하나도 없어요

누가 할머니를 죽였나요?
시간인가요?
아니면 이제 더 이상 세월을 보낼
시간이 없는 사람들인가요?

예전 할머니 시절에는
나무의 가지들과, 가지에 매달린 잎새들과
그 가지 위에서 노래하는 새들의 소리를
들을 만큼의 고요함이 있었어요


불도저가 할머니를 죽였어요
그리고 꽃들을 굴착기로 바꾸어 버렸지요
노래하려던 새들은
공사장밖에 찾을 수가 없었죠
그런 이유로 사람들이
당신을 잃은 것을 그리 슬퍼하는 건가요?



독자 의견 목록
1 . 민중항쟁에서 인권과 민주주의로..지구별의 연대로 들국화밭에서 2006-10-19 / 16:53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초유의 태풍 피해로 시름에 잠긴 농축 어민들을 우롱하는 해남군은 백배 사과 하라! 2012.08.31
  내년에는 이런사람 뽑지 맙시다 2011.12.31
  해남의 정치 자화상, 출구는 어디인가?[2] 2011.05.07
  자연의 사람들 2011.01.23
  완장찬 사람들 [1] 2010.07.10
  아! 아! 우리에게 민주당은 무엇인가?[3] 2010.05.07
  동네 기관장들 포괄 사업비[1] 2010.02.02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2010.01.14
  고맙습니다.[1] 2010.01.11
  이 시대 고 김대중 선생을 추모하는 마음으로 2009.08.24
  세상은 하나님의 그림책[3] 2009.07.24
  [두번째] 해남군 교육정책 할 말 있다. 2009.03.31
  교육은 무엇이어야 하는가 2009.03.13
  국민의 권력은 건강 사회의척도 2008.07.16
  분노의 땅에서 2008.05.31
  불태워진 국보 1호 2008.02.13
  해남, 태양광 발전소 건설 문제 있다 2008.01.31
  해남군의회에 바란다 2007.09.19
  어머니[1] 2007.07.10
  해남군의회 김종분 의원님께 드리는 글[5] 2007.05.01
  한ㆍ미 FTA 를 반대하며!![2] 2007.04.03
  세금 탈세와 충성酒 제조, 해남군의원 대책없나?[1] 2007.03.09
  기초의원들의 부도덕성[1] 2006.11.12
  → 10월에 들어보는 우리 5월의 노래[1] 2006.10.13
  그게 니 땅이냐?[1] 2006.10.03

1 2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54.166.212.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