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6년 9월 12일 월요일
손님 행복한 하루 되세요



갈치낚시, 가을에 접하는 별미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ξ㎐し부채증명원위조ㅝ⑶ベㅦク..
 서울폴리텍평생교육원-온라인수..
 목포 인디락 밴드 <소풍> 콘서트..
 전남신보 5대 이사장 공개 모집-..
 어린이 과학체험교실 -초등 4~6..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뉴스 없는 뉴스를 전하는 최일구..
 현재의 공중파가 조중동 방송이..
 mbc가 있어서 방송이 산다.
 용산이 사라졌다
 문화방송은 변하지 않았다
박남인의 진도이야기


다시 팽목항에서
아침노을에 대하여
박남인 2014/09/26 08:43    



아침 노을에 대하여



아침 바다가 낳은 세월이여
저녁노을이 9시간의 진통을 흐르다
새들처럼 날고 싶었던 섬들 사이로
기우뚱거리는 기다림들이
차마 바위 풍란의 향을 찾을 때
나 또한 무심한 여행자일 뿐
그 어떤 세상의 안전을 찾지 못했네
팽목 당산나무에 걸리던 붉은 천이
노란 손수건으로 가득 펄럭이는
풍경 아무도 바라지 않았네
하늘이여 땅이여 눈은 가물하여
누렇게 타는 가슴 가슴들
아주 먼 시절
보리가 막 패던 봄날
흰 팔뚝을 걷어 남쪽으로 떠났던
삼별초들이 어디로 갔는지
나는 아직도 알지 못하네
또 세월은 흘러
푸른 물결 벽파진에
붉은 맹세 닻처럼 내려놓고
긴 긴 밤 지새우던 명량의 병사들
자진모리 강강술래로
회오리치는 명량의 망금산에서
다도해 물목을 감싸안던
진도 처녀들 반달처럼 부풀던 가슴
우주는 붉고 거칠었던가
울두목이든 맹골수도라던가
아무리 흘러 흘러간들
무엇 하나 잊을 수 있을까
꽃을 꽃이라 부르지 못하는
적폐의 시간들을
삼백척 왜선 쇠사슬처럼 묶어
오류바다에 수장시키던
정유년 그 함성
광화문 네거리 울려퍼지라
여의치 않은 철새들이 떠난
새섬무리 조도의 가을
아침바다가 키워야 할
우리들의 새로운 항로를 떠올리네.


△ 지난 4월 중순의 진도실내체육관 모습

△ 읍 사거리에서 고재성선생 1인시위



독자 의견 목록
1 . 맘이 아프네요 장수진 2017-11-17 / 22:28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시네마천국의 계단에 오르다[1] 2017.08.11
  조금장터[1] 2017.02.16
  숭어는 어디에서 오는가[1] 2016.10.25
  그날[1] 2016.05.06
  군민과의 대화가 즐겁다[1] 2016.01.29
  구보시 [1] 2015.08.11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1] 2014.12.29
  진도사투리사전에 나타난 진도말의 특징[1] 2014.10.29
  → 다시 팽목항에서[1] 2014.09.26
  조국은 어디에 있는가[1] 2014.08.05
  세월호와 진도[1] 2014.07.09
  꿈이로다 꿈이로다 2014.05.26
  진도 팽목항에서[1] 2014.04.17
  춤추는 인형은 밤을 두려워하지 않는다[1] 2014.02.06
  옥주미장원 2012.11.13
  독도 2012.07.03
  어디로 흘러갔는가[1] 2012.06.25
  옥주골의 신명을 되살리자! 2012.03.21
  소치미술관 운영에 관한 제안 하나 2012.02.21
  군수님, 왜 그럴까요? 2012.01.24
  어느 육사교장의 놀라운 식견 2012.01.04
  알고보면 우리가 남이 아니다? 2011.06.10
  여성이장 확대와 마을 “별호 짓기” 운동 펼치자[1] 2011.06.03
  [일제 下 진도인물열전-2] 진도의 독립운동가 정경옥씨 2011.03.25
  용장궁성의 꿈은 무엇이었을까? 2011.02.27

1 2 3 4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54.234.247.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