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6년 9월 12일 월요일
손님 환영합니다..



갈치낚시, 가을에 접하는 별미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뉴스 없는 뉴스를 전하는 최일구..
 현재의 공중파가 조중동 방송이..
 mbc가 있어서 방송이 산다.
 용산이 사라졌다
 문화방송은 변하지 않았다
박남인의 진도이야기


춤추는 인형은 밤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박남인 2014/02/06 11:31    

춤추는 인형은 밤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테입을 감았다

자신이 결코 가난하지 않다는

서울 변두리 어느 늙은 수선공은

테잎을 감아 춤추는 인형을 돌렸다

한 번 감으면 5년의 시효를 갖는다는데

더군다나 그 인형은 입력된 어떤

말들을 반복하며 늘 같은 방향으로만

돌며 춤을 추었다

주문자들은 단골이나

늘 그냥 지나치는 사람들도

쇼 윈도우 안 춤추는 인형이 점점 싫증나기 시작했다

수선공은 자신이 무슨 일을 했는지

조금씩 의문과 두려움이 몰려들었다

5년이 언제 지나지?

부속 조립품 납품업자들은 입을 모아

절대 이 인형은 성능이 좋아

다른 인형들은 방향을 잃을 수 있다는

조언을 수없이 반복하며

아예 창문에다 홍보글씨를 새겨 발랐다
이것은 분명 창조

이것은 복고풍이 아니야

고가다리 건너편 철로길이 흔들려도

춤추는 인형은 멈추지 않았다

제 말을 잊고 남의 말만 멋드러지게

부르는 인형

어떤 아이가 서툰 영어를 내팽개치며

인형 따위는 필요 없어!

밤을 밝혀줄 양초 하나가 더 중요해!

서울 변두리 수선공은

그대로 자신의 선택과 믿음을

리트머스 종이에 문지르며

더욱 초조한 밤을 지새우는 동안에도

춤추는 인형은 안색을 변하지 않고

아무도 동의하지 않는

동선 위에서 빙글빙글 모든

사물들까지 어지러워 어지러워

웩 웩 지나는 행인들도 토역질을 한다

밤을 결코 두려워하지 않는 인형은

오늘도 지긋지긋한 멜로디와 함께 춤을 춘다

길 건너편 정은이네 가게가 문을 닫는다.

독자 의견 목록
1 . sava asvsav 2017-12-03 / 05:59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시네마천국의 계단에 오르다[3] 2017.08.11
  조금장터[2] 2017.02.16
  숭어는 어디에서 오는가[2] 2016.10.25
  그날[1] 2016.05.06
  군민과의 대화가 즐겁다[1] 2016.01.29
  구보시 [1] 2015.08.11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1] 2014.12.29
  진도사투리사전에 나타난 진도말의 특징[1] 2014.10.29
  다시 팽목항에서[2] 2014.09.26
  조국은 어디에 있는가[1] 2014.08.05
  세월호와 진도[1] 2014.07.09
  꿈이로다 꿈이로다[1] 2014.05.26
  진도 팽목항에서[100] 2014.04.17
  → 춤추는 인형은 밤을 두려워하지 않는다[1] 2014.02.06
  옥주미장원[1] 2012.11.13
  독도[1] 2012.07.03
  어디로 흘러갔는가[1] 2012.06.25
  옥주골의 신명을 되살리자! 2012.03.21
  소치미술관 운영에 관한 제안 하나 2012.02.21
  군수님, 왜 그럴까요? 2012.01.24
  어느 육사교장의 놀라운 식견 2012.01.04
  알고보면 우리가 남이 아니다? 2011.06.10
  여성이장 확대와 마을 “별호 짓기” 운동 펼치자[1] 2011.06.03
  [일제 下 진도인물열전-2] 진도의 독립운동가 정경옥씨 2011.03.25
  용장궁성의 꿈은 무엇이었을까? 2011.02.27

1 2 3 4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54.162.239.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