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행복한 하루 되세요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일본의 방상능 방류로 이제 회는..
 우리는 미래를 준비해야만 하는 ..
 진짜 누수는 위험합니다. 미리 ..
 트럼프는 핵가방 들고 리조트로 ..
 오늘 트럼프가 취임식에 나올까
박남인의 진도이야기


옥주미장원
박남인 2012/11/13 12:58    

흐린날을 잡아 미장원에 간다

돌담길 골목 건너 옛 책방을 마주보는 곳
수다스런 여인들의 입내가 닿기 전
문을 밀치면 오래 된 시집이 나풀거리듯
아직 바닥에는 듬성한 머리칼이 보이고
쑥스러운 아라비아 숫자의 가격표
간밤의 허튼 욕망과 흐트러진 상념을
싹둑 잘라내 줄 것 같은 기대로
높고 둥근 의자에 오른다

조급한 시간들을 털어내고 잠시
누군가에게 마음 놓고 기대 인다는 것
아무도 남은 날들을 헤아리지 않지만
점점 숱이 줄어지는 머리칼을 감지하는 것은
더 슬프다 겨울 동백이 툭 툭 떨어지는
울림이 가위질 속으로 스며든다

귀밑머리부터 하나씩 희끗해지는 것은
가득한 열망 때문에 얼마나 밤을 뒤척이다가
맞은 아침 서릿발을 보는 듯하다

누구를 미워하고 누구를 사랑하고
모두가 다 편두통에 불과하다며
오래된 연인처럼
열손가락을 다해 주물러대는 동안
나는 다시 소년의 꿈을 품는다.

독자 의견 목록
1 . ^^ 정아 2018-09-18 / 21:43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시네마천국의 계단에 오르다[18] 2017.08.11
  천하제일 유랑광대 강준섭[3] 2017.05.31
  길고양이[2] 2017.03.06
  숭어는 어디에서 오는가[2] 2016.10.25
  그날[1] 2016.05.06
  군민과의 대화가 즐겁다[4] 2016.01.29
  구보시 [1] 2015.08.11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1] 2014.12.29
  진도사투리사전에 나타난 진도말의 특징[1] 2014.10.29
  다시 팽목항에서[2] 2014.09.26
  조국은 어디에 있는가[1] 2014.08.05
  세월호와 진도[1] 2014.07.09
  꿈이로다 꿈이로다[1] 2014.05.26
  진도 팽목항에서[103] 2014.04.17
  춤추는 인형은 밤을 두려워하지 않는다[1] 2014.02.06
  → 옥주미장원[1] 2012.11.13
  독도[1] 2012.07.03
  어디로 흘러갔는가[1] 2012.06.25
  옥주골의 신명을 되살리자! 2012.03.21
  소치미술관 운영에 관한 제안 하나 2012.02.21
  군수님, 왜 그럴까요? 2012.01.24
  어느 육사교장의 놀라운 식견 2012.01.04
  알고보면 우리가 남이 아니다? 2011.06.10
  여성이장 확대와 마을 “별호 짓기” 운동 펼치자[1] 2011.06.03
  [일제 下 진도인물열전-2] 진도의 독립운동가 정경옥씨 2011.03.25

1 2 3 4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4.226.244.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