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안녕하세요.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실손처리하세요
 오늘의 날씨
 제네시스
 제네시스
 아파트 쇼핑
김영주의 영화로 보는 세상


[묵공] 전쟁을 반대하는 묵가의 전쟁?
김영주 2007/01/18 15:10    

묵공墨攻? 먹물 공격? 무슨 말이야? 인터넷 영화마당에 들어가 보니, 墨은 중국 춘추전국春秋戰國시대의 묵가墨家를 뜻하였다. 그럼 묵가의 전쟁? 묵가는 전쟁에 극단적일 정도로 반대하는 집단인데, 묵가의 전쟁이라니? 하기야 묵가가 전쟁을 매우 반대하지만, 전쟁으로 날을 지새는 그 전국시대에 초연하게 비켜나갈 수는 없겠지. 오죽 했으면 그 시대를 전국戰國시대라고 이름 지었겠는가! 그랬다. 묵가가 세상의 패권을 잡으려고 전쟁하는 게 아니라, 200여년동안 끊임없이 이어지는 전쟁으로 짓밟히고 짓이겨져 초죽음에 빠진 백성들의 지겨운 고통을 덜어주고자 묵가가 전쟁에 끼어들었다. 그러나 ... .

이토록 어지러운 전국시대를 놓고 백가쟁명百家爭鳴하는 제자백가諸子百家. 유가儒家는 직분에 따른 正名을 굳게 지킨다고 하지만 위선으로 가려진 음습한 암투에 둘러싸이게 되며, 묵가墨家는 근검하고 자기 것을 전혀 챙기지 않는다고 하지만 생활이 지나치게 각박하여 끝내 오래가지 못하게 되며, 도가道家는 세상만사에 집착하지 말고 저절로 흘러감(自然)에 맡겨둔다고 하지만 허망한 담론에 빠져 하는 일 없이 빈둥거리며 아무 것도 되는 일 없는 무능만 넘칠 따름이요, 법가法家는 형벌로 세상사를 단단하게 묶어서 부국강병을 한다고 하지만 법망만 피하는 속임수와 삭막한 다툼이 어지럽고, 명가名家는 이름 글자에 걸린 개념으로 세상사를 선명하게 드러내어 그 옳고 그름을 확실하게 잡아낸다고 하지만 작은 다툼에 매여 근본적인 이치를 놓치고 정감이 메마른다.( 왕필의 [老子微旨例略]이라는 老子해설서의 일부를 내 나름으로 각색했다. )

이처럼 세상만사에 자기의 색안경에만 매달려 자기가 추종하는 노선에만 맹신하면, 자기의 어둠은 보지 못하고 남의 어둠만을 들추며 분분한 주장과 혼란스런 다툼만 어지럽게 춤출 따름이다. 자기가 추종하는 노선을 만고불변의 진리인 것처럼 무턱대고 맹신하지 말고, 자기가 지금 살아가는 세상의 핵심적인 특징을 파악하여 그 밝음과 어둠의 흐름을 살펴야 한다. 거기에서 그 밝음을 어떻게 살려내고 그 어둠을 어떻게 바꾸어야 할지 그 경중輕重과 선후先後를 살피며, 지금 주어진 현실을 바탕으로 지금 당장 실천에 옮길 수 있는 방책과 먼 훗날을 기다리며 꾸려야 할 계책을 세워서, 그 방책과 계책을 구체적이고 생생하게 마련해야 할 것이다. 지금 세상을 제자백가의 주장에만 기대어 살피건대, 법가가 50% · 명가가 40% · 유가가 10%쯤 작용하여 그 밝음과 어둠의 겉모습이 대충 3:7쯤으로 어둠이 짙어 보인다. 그래서인지 요즈음 사람들은 이 어둠에서 오는 긴장과 불안을 삭히고자 도가와 묵가의 밝음 쪽에 갈증을 갖게 되는 것 같다.( 불가佛家는 전국시대의 600년쯤 뒤에야 중국에 들어온다. 도가와 엇비슷한 점이 있고 종교적 기복祈福까지 갖추고 있어서, 요즘 사람들이 거기에 많이들 기대고 싶어 하는 것 같다. )


그런 갈증은 도가 · 묵가 · 불가가 가져올 어둠을 보지 못하게 한다. 그래서 우리 주변에는 도가 · 묵가 · 불가의 주장을 미화하고 신비화하는 말로 넘쳐나고, 그걸로 자기 자신도 위로하고 미화하는 허세와 허영의 도구로 사용한다. 사람이 여름에는 얼음물을 찾고 겨울에는 난로불을 찾듯이, 냉혹한 생존과 허황한 한탕주의에 눈 먼 세상에서 도가 · 묵가 · 불가의 말씀으로 그 갈증을 풀어내려는 건 당연하다. 그러나 그걸 우리의 개인생활과 사회구조를 조금이나마 개선하려는 데에 뜻을 두지 않고, 그걸 신비화하면서 맹신하고 거기에 자기의 위선적인 허영을 위장하는 도구로 이용하는 건 그 밝음을 찾아 지금의 어둠을 고치는 게 아니라 지금의 어둠에 또 하나의 어둠을 덧붙이는 꼴일 게다.

지금 세상에서 노장사상의 도가나 부처님의 불가에 관심이 들끓는 것은 보았지만, 묵가에 들릴 듯 말 듯한 호기심 말고는 들끓는 관심은 보질 못했다. 이 영화의 겉은 전쟁영화이지만 속은 묵가사상을 홍보하는 영화이다. 묵가사상을 그려내느라고 전쟁영화치고는 추욱 늘어진 감이 있다. [반지제왕]이나 [알렉산더] [트로이]처럼 엄청난 전쟁장면이나 스케일을 보여주지는 못하지만, 그렇다고 TV역사드라마의 전쟁장면처럼 꾸질꾸질하지도 않다. 일본 만화를 각색해서 만든 영화란다. 그 만화를 찾아보고 싶다. 묵가의 밝음만을 보여주고 있긴 하지만, 그 전국시대의 냉혹하고 황폐해진 세상인심에서 묵가의 밝음이 유난히 돋보인다. 그러나 그게 지금 이 세상의 우리에게 얼마만큼 현실적인 대안을 보여줄 수 있다기보다는, 지금 이 세상의 냉혹하고 황폐해진 세상인심에 지쳐서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그 어떤 갈망을 담은 한 장의 연애편지가 아닐까?


독자 의견 목록
1 . 김영주님.. 지나가다.. 2007-01-19 / 22:34
2 . 님의 의견을 수용하도록 노력해 보겠습니다. 김영주 2007-01-29 / 14:58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밀양]에 비쳐든 성聖과 속俗[7] 2007.06.04
  영웅과 천재 그리고 공주병과 왕자병 2007.05.27
  [스파이더맨] 3편의 세 악당 vs 2편의 닥터 옥토![1] 2007.05.20
  [스파이더맨2]와 '닥터 옥토'의 숨막히는 카리스마 2007.05.09
  [천년학] 임권택 정일성님! 천년토록 아름다우시길 ... .[6] 2007.04.28
  [블랙 북] 블랙홀에 빠져드는 폴 버호벤 감독 2007.04.16
  [페인티드 베일]에 가려진 사랑의 미로, 그리고 오리엔탈리즘 2007.04.01
  [하얀 거탑]의 드높은 인기, 권선징악에 갇히다. 2007.03.18
  [드림 걸즈]의 화려한 성공신화에 가려진 슬픈 노래 2007.03.03
  [하얀 거탑]의 권력에 짙게 내려앉은 음습한 먹구름 2007.02.19
  [황후 화] 장예모 감독, 예술로 일어나서 상술로 무너지다! 2007.02.03
  색채의 마법사 장예모 감독이 그려낸 [황후 화]와 [영웅][1] 2007.01.29
  → [묵공] 전쟁을 반대하는 묵가의 전쟁?[2] 2007.01.18
  [미녀는 괴로워]도 신난다! 2007.01.10
  진보운동권은 '신영복'을 다시 사색하라![2] 2007.01.02
  [사이보그 ] 박찬욱은 천재니까 괜찮아?[1] 2006.12.21
  [스텝 업] 퓨전이 퓨전다와야 퓨전이지~! 2006.12.07
  [열혈남아]의 사무친 그리움, 엄마-! 2006.11.24
  [라디오 스타] 훈훈하고 코믹해서 더욱 슬프다.[5] 2006.11.09
  @ <알림> '영화로 보는 세상'이야기를 당분간 쉽니다.[4] 2006.07.07
  [다빈치 코드] 여신숭배와 페미니즘[2] 2006.06.19
  [다빈치 코드] 예수의 신격화, '권력과 종교의 결탁'[5] 2006.06.09
  [다빈치 코드]에 숨겨진 사악한 권력음모 2006.05.29
  [블러디 썬데이] 그리고 그해 오월광주! 2006.05.11
  [인사이드 맨] 5.18영화도 이쯤은 되어주어야 ... 2006.04.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228.22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