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환영합니다..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실손처리하세요
 오늘의 날씨
 제네시스
 제네시스
 아파트 쇼핑
김영주의 영화로 보는 세상


[라디오 스타] 훈훈하고 코믹해서 더욱 슬프다.
김영주 2006/11/09 13:34    

* 3-4개월쯤 영화이야기를 쉬었습니다. 좀 더 쉬고 싶었습니다마는, 개인적으로 영화이야기를 해야 할 일이 생겨서, 영화이야기를 다시 시작하기로 하였습니다. 그리고 또 어떤 사정이 있어, 원고10장쯤 글로 만나게 됩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 그리고 건전한 비판을 바랍니다.


△ 잔잔한 여운이 남는 영화 '라디오 스타'로 우리곁에 다가온 이준익 감독
[라디오 스타]가 “참 좋은 영화다.”는 소문이 자자했다. [황산벌]과 [왕의 남자]의 이준익 감독. [황산벌]은 내용이 워낙 황당하니까, 그 내용을 이렇다 저렇다고 따질 게재가 아니었다. 백제 계백장군과 신라 김유신의 황산벌 싸움을 그런 퓨전으로 요리해 낸 ‘반짝 아이디어’가 좋았다. 영화를 만드는 품새도 그리 거슬리지 않았다. 그래서 별 생각 없이 그냥 재밌게 보았다.

[왕의 남자]는 조선시대의 시대상을 잘못 그려낸 게 많이 거슬렸지만, 영화를 보면서 조선시대의 역사를 배우려는 건 아니니까 너그러이 이해하고 보자면, 감독이 자기의 개성적인 양념을 치고 버무리는 솜씨가 우리나라 관객들의 입맛에 잘 맞추었고 틈틈이 여기저기에 맘에 드는 장면들이 있기에, 조금 서운한 대로 괜찮은 영화였다.( 1200만 관객이 몰린 이야기와는 별개의 문제이다. ) 이렇게 난 이준익 감독을 그리 낮추어 보지도 않았고 별로 주목하지도 않았기에, 그 자자한 소문을 매스컴의 호들갑으로 여겼다.


[타짜]를 이야기하고 싶었지만 타이밍을 놓쳤고, 외국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와 [프레스티지]를 보았지만 이야기 소재로 삼기엔 많이 허전했다. 뒤늦게야 [라디오 스타]를 보았다.

이야기할 타이밍을 놓쳤지만, 영화에 많은 여운이 남아있고, 그동안 이준익 감독을 심드렁하게 보았던 것도 미안했다. [황산벌]과 [왕의 남자]에서 가진 느낌과는 사뭇 달랐다. 이준익 감독이 이런 씁쓸한 이야기에 깊은 감성을 갖고 있다는 것에 깜짝 놀랐다. 그가 무명시절에 많이 고생했던 모양이다.( 그 찬란한 스타들의 빛 그늘 아래 더욱 그림자 짙은 ‘영화의 막노동판’에서 고생하지 않은 사람이 누가 있을까마는 ··· . )

두 주인공, 박중훈이 항상 그렇듯이 철없이 텁텁한 모습을 잘 보여 주었고, 안성기는 고지식하고 상투적이다가도 대목대목 참 괜찮은 모습을 잘 그려냈다. 그러나 이 두 주인공보다는 조연들이 훨씬 돋보인다. 영월 읍내나 마을 사람들의 모습도 털털하고 소박해서 좋았지만, 짜장면 배달총각 · 방송국 박기사 · 동네 양아치 락밴드 멤버 · 청록다방 김 양 등이 그려내는 모습은 더욱 풋풋하고 질박하다. 그 평범한 리얼함 뒤에 깔린 시린 삶이 괜시리 눈물을 자아낸다.

△ 철없고 당돌하면서도 순수하고 가슴아픈 사연을 담은 청록다방 김양을 연기한 한여운
익히 보아온 유명배우의 노련한 연기나 어디선가 보았던 조연배우들의 상투적인 연기보다도, 처음 본 조연들이 보여준 풋풋한 연기가 더욱 도드라지게 다가온다. 동네 양아치 락밴드 멤버들이 벌이는 천방지축과 청록다방 김 양이 방송을 타고 울먹이며 전하는 “엄마, 미안해!”. 훈훈하게 코믹하면서도 그 그늘에 배인 씁쓸한 슬픔이 가슴 저미도록 애달프다.

이렇게 좋은 영화이지만, 스토리에 너무 뻔한 권선징악이 깔려 있는 게 좀 유치했고, 우리 락음악에는 미국 락음악의 분위기와는 상당히 다른 ‘한국적 센티멘탈리즘’이 끼어들어 있음에도 그 차이를 제대로 잡아내지 못하고 상투적으로 끌고 가면서, 스토리와 그 분위기가 옛 그 시절의 감성을 제대로 살려내지 못해 보인 흠이 많이 거슬리다. 그러니까 박중훈과 안성기가 락음악으로 연결지어지는 에피소드들이 많이 어색하다는 것이다.( 외국문화의 그 어떤 분야이든, 우리나라로 들어오면서 유럽이나 미국의 사회적 배경과 분위기와는 상당히 다른 쪽으로 변질되어 가는 그 맛을 알아야, 그 옳고 그름을 떠나서 그 시대에 젖어든 우리의 감성적 정서에 가까이 다가온다. )


그래서 임순례 감독의 [와이키키 브라더스]가 더욱 그립다. 노래방 기계에 밀려난 밤무대 밴드의 초라한 인생 뒤안길을 처량하게 그려낸다. 지금은 A급 스타가 되었지만, 이 영화에선 완전 초짜 조연배우인 순박덩어리 드럼쟁이 황정민. 그 초라함을 과묵하게 삭여내는 기타쟁이 이얼. 뺀질거리며 얄밉도록 이기적으로 노는 전자오르간쟁이 뺀질이. 소주잔의 짙은 시름에 추욱 쩔은 채 현인의 ‘서울야곡’에 실려 스러져가는 딴따라할아범.

“봄비~를· 맞-으~며 충무로· 걸어갈· 때-- 쑈~윈~도· 그라스에· 눈물이· 흘·렀·다--. 이·슬처럼- 꺼진 꿈속·에는 잊지 못할· 그대· 눈~동자- · · · ” 그리고 어느 캬바레에서 ‘사랑밖엔 난 몰라’를 심수봉보다도 더 감치게 부르는 오지혜의 노래로 깊은 여운을 남기면서 이 영화를 마무리 짓는다. 기쁨은 높아야 제 맛이고, 슬픔은 깊어야 제 맛이다. [라디오 스타]를 보거든, [와이키키 부라더스]도 꼬옥 보시라!

△ 노래방 기계에 밀려난 밤무대 밴드의 초라한 인생 뒤안길을 처량하게 그려낸 임순례 감독의 '와이키키 브라더스'

독자 의견 목록
1 . 희망 거시기 2006-11-09 / 14:01
2 . 김영주님 리컨즈 장보고 2006-11-09 / 14:38
3 . 거시기님아.. qka 2006-11-10 / 00:24
4 . 오메 ! 영주펜 2006-11-11 / 00:22
5 . 우리힘 운영진과 손님 여러분! 감사합니다. 김영주 2006-11-11 / 11:51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밀양]에 비쳐든 성聖과 속俗[7] 2007.06.04
  영웅과 천재 그리고 공주병과 왕자병 2007.05.27
  [스파이더맨] 3편의 세 악당 vs 2편의 닥터 옥토![1] 2007.05.20
  [스파이더맨2]와 '닥터 옥토'의 숨막히는 카리스마 2007.05.09
  [천년학] 임권택 정일성님! 천년토록 아름다우시길 ... .[6] 2007.04.28
  [블랙 북] 블랙홀에 빠져드는 폴 버호벤 감독 2007.04.16
  [페인티드 베일]에 가려진 사랑의 미로, 그리고 오리엔탈리즘 2007.04.01
  [하얀 거탑]의 드높은 인기, 권선징악에 갇히다. 2007.03.18
  [드림 걸즈]의 화려한 성공신화에 가려진 슬픈 노래 2007.03.03
  [하얀 거탑]의 권력에 짙게 내려앉은 음습한 먹구름 2007.02.19
  [황후 화] 장예모 감독, 예술로 일어나서 상술로 무너지다! 2007.02.03
  색채의 마법사 장예모 감독이 그려낸 [황후 화]와 [영웅][1] 2007.01.29
  [묵공] 전쟁을 반대하는 묵가의 전쟁?[2] 2007.01.18
  [미녀는 괴로워]도 신난다! 2007.01.10
  진보운동권은 '신영복'을 다시 사색하라![2] 2007.01.02
  [사이보그 ] 박찬욱은 천재니까 괜찮아?[1] 2006.12.21
  [스텝 업] 퓨전이 퓨전다와야 퓨전이지~! 2006.12.07
  [열혈남아]의 사무친 그리움, 엄마-! 2006.11.24
  → [라디오 스타] 훈훈하고 코믹해서 더욱 슬프다.[5] 2006.11.09
  @ <알림> '영화로 보는 세상'이야기를 당분간 쉽니다.[4] 2006.07.07
  [다빈치 코드] 여신숭배와 페미니즘[2] 2006.06.19
  [다빈치 코드] 예수의 신격화, '권력과 종교의 결탁'[5] 2006.06.09
  [다빈치 코드]에 숨겨진 사악한 권력음모 2006.05.29
  [블러디 썬데이] 그리고 그해 오월광주! 2006.05.11
  [인사이드 맨] 5.18영화도 이쯤은 되어주어야 ... 2006.04.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230.148.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