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활기찬 하루 되세요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아파트 쇼핑
 쥬만지
 무등산 거북ㅇ
 수퍼엠
 백마탄왕자
김영주의 영화로 보는 세상


[달콤한 인생], 느와르의 검푸른 비장함에 초치다.
김영주 2005/04/14 12:50    

느와르의 검푸른 비장함에 초치다.

   먼저 ‘알랑들롱’이 떠오른다. [대부] [스카페이스] [히트]의 알파치노가 대단하고, [히트] [좋은 친구들] [원스어펀어타임 인 아메리카]의 로버트 드니로도 빼놓을 수 없다. 홍콩 느와르는 대부분 별로이지만, [무간도]의 유덕화와 양조위는 좋았다. 그러나 알랑들롱보다는 못하다. 사람들에게 가장 유명한 건 [태양은 가득히] [암흑가의 두 사람]일 것이다. 그러나 내겐 단연 [부메랑]이다. 그리고 [르 갱] [르 지땅] [볼사리노2]이다.

△ 느와르, 비장미 넘치던 배우들 / 드롱, 드 니로, 장동건, 유덕화와 양조위, 그리고 막동이 한석규

    [르 갱]에서 곱슬머리로 냉혹하면서도 천진스런 얼굴로 깔깔거리는 쓸쓸한 웃음소리가 귓가에 쟁쟁하다.(그가 어린 애인과 침대에서 “넌 화장 얼굴보다 맨 얼굴이 더 예뻐!”라는 짧은 말이 그 분위기에 너무나 어울려서 감동 먹었다. 그녀는 진짜 그랬다. 알랑들롱은 얼굴만 그윽하게 멋진 게 아니다. 그의 불어 목소리도 가히 고혹적이다. 샹송에서 읊조리는 알랑들롱의 매혹적인 음색은 온 몸에 저려 들어온다. 누가 그러데요. 알랑들롱 목소리처럼 말하고 싶어서 불어를 배웠다고.) [르 지땅]에서, 콧수염을 기른 깡마른 얼굴, 바람에 가볍게 흩날리는 한 가닥 머리카락과 붉은 스카프자락, 그리고 가녀리게 슬피 흐르는 집시의 바이올린. 깊게 눌러쓴 [볼사리노] 모자에 형형히 내쏘는 눈빛, 뒷골목의 길잃은 검은 고양이를 쓰다듬는 쓸쓸함.

    애잔하고 스산하고 천진스럽고 외롭고 반항하고 냉소하며, 마침내는 처절하게 젊음을 짓이겨버리는 검푸른 쓸쓸함의 느와르. [부메랑]은 그 처절하게 검푸른 쓸쓸함을 중년의 중후함으로 지긋이 녹여담는다. 자기의 젊은 날 초상이 아들에게 부메랑처럼 되돌아오는 업보의 수렁에서 건져내 보려는 아버지의 몸부림이 사뭇 처연하다. 그 슬픔의 회한을 깊게 샛푸른 눈동자에 담아, 그렁그렁한 눈물로 아들을 그윽하게 바라본다. [부메랑]은 그의 젊음과 중년을 함께 녹여 진하게 담아냈다.

    내가 [친구]의 장동건에게 반한 건, 그에게서 젊은 알랑들롱의 그 모습이 많이 느껴졌기 때문이다. [초록물고기]에서 한석규가 공중전화 박스에서 소름끼치도록 씁쓸하게 죽어가는 장면과는 또 다르다. 최민수가 보여주는 카리스마 짙은 비장미하고도 조금 다르다. [올드보이]에서 최민식은 비장하다기보다는 괴기스러웠고, [주홍글씨]에서 한석규는 표정이 도식적으로 억지스러웠고 몸짓이 과장되었다.

    이번 [달콤한 인생]에서 이병헌의 깡마른 맵시와 깐깐한 몸놀림이 제법 멋있었지만 설익어서 깊지 못했다. 이병헌의 잘못이라기보다는 감독의 잘못으로 보였다. 공포영화를 아주 싫어하기에 [조용한 가족]과 [장화홍련]은 일부러 보지 않았고, [반칙왕]은 보려 했으나 놓쳤다. 김지운 감독의 작품이 궁금하기도 했고, 궁예로 히트친 김영철의 굵직한 남성미를 항상 좋아했는데, 그가 깡패보스로 나온다기에, 그의 카리스마를 옹골차게 맛보고 싶기도 했다. 실망스럽진 않았지만 기대했던 카리스마를 채워주진 못했다. 황정민의 연기에 대단히 놀랬다. 임순례 감독의 [와이키키 부라더스]에서 그의 연기가 참 좋았지만, 영화가 모든 점에서 워낙 훌륭했기에, 그가 유별나게 돋보이지 않았고, [바람난 가족]에서 그가 도드라져 보이지도 않아, 그에게 그리 관심 두지 않았다. 그런데 이 영화에서는 그가 놀라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와이키키 ]에서 그의 연기가 새삼 절실하게 다가왔다.

△ 황정민을 다시 보다. 그러나 이병헌은,글쎄?

bsp;   [달콤한 인생]에서 돋보이는 건, 딱 세 가지. 깔끔하고 선명하게 뽑아낸 화면색감과 팡 뚫리는 총소리에 청명하게 떨어져 구르는 탄피소리 그리고 황정민의 잔인하면서 비열한 연기. 첫 장면 5분쯤은 “앗싸”하게 개운해서 좋았다. 그리고 나머진 참 딱하다. 뒤로 갈수록 축축 늘어지고 늘어져 지리해진다. 영화를 보고 나서 영화 전체에 신경질이 났다. 느와르 영화의 검푸르게 쓸쓸한 비장함을 초쳐 버렸다. 이 한 작품만 보고, 이 감독을 비난하는 게 좀 캥기기도 해서, 이 정도로 그치겠다.

독자 의견 목록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원초적 본능2] 추락하는 샤론 스톤[2] 2006.04.14
  [데이지] 산뜻한 수채화처럼 그려낸 애달픈 사랑이야기[1] 2006.03.17
  [음란서생] 뭇남자들의 뒤틀린 음란코드[3] 2006.03.02
  [뮌헨] 누가 진짜 악마일까?[4] 2006.02.17
  [홀리데이]를 빛낸 이성재와 최민수 그리고 조연들[1] 2006.02.02
  # <들국화의 수요 영화마당>이 열립니다.[1] 2006.01.13
  [왕의 남자]의 고혹적인 눈맵시에 어린 슬픔[2] 2006.01.12
  2005년, 내가 본 영화를 되돌아보다.[5] 2005.12.29
  [킹콩], [태풍]을 헤치고 포효하다![7] 2005.12.22
  BBC 다큐 [예술과 인간] 그리고 문화와 사상[1] 2005.12.08
  [그림형제]의 '마녀사냥'에 숨겨진 문화이데올로기[2] 2005.11.25
  @ [내 생애···일주일]에서 핀잔 먹고 눈총 맞다[4] 2005.11.03
  @ [칠검], 서극 감독 베레부렀다![2] 2005.10.07
  [외출] "지금 우리 어딜 가는 거죠?"[3] 2005.09.23
  @ [웰컴 투 동막골]의 대박, 지나치다? 2005.09.02
  @ [친절한 금자씨]의 섬뜩하면서도 통쾌한 복수, 그러나[1] 2005.08.05
  [우주전쟁], 스필버그호 추락하다![2] 2005.07.15
  @ [미스터&미세스 스미스]의 핫&쿨 부부전쟁![3] 2005.06.25
  @ [스타워즈3]에 펼쳐진 '잔혹한 죄악과 허깨비 재주'[2] 2005.06.09
  [제5공화국]에서 '전두환'이 멋있다?[4] 2005.05.27
  @ [댄서의 순정] 한껏 피어나라, 문근영![2] 2005.05.12
  [그 때 그 사람들]과 [제5공화국] 그리고 박정희![8] 2005.05.02
  → [달콤한 인생], 느와르의 검푸른 비장함에 초치다. 2005.04.14
  [몽상가]와 [69]에 비친 68혁명의 '자유와 상상력' 2005.03.31
  [레이] 찰스의 블루스&째즈에 열광하다.[3] 2005.03.1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5.172.150.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