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환영합니다..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실손처리하세요
 오늘의 날씨
 제네시스
 제네시스
 아파트 쇼핑
김영주의 영화로 보는 세상


자기 [엄마가 여자를] 좋아한다면, 여러분은?
김영주 2004/05/09 11:19    

미야자끼 하야오의 [라퓨타 성]을 이야기하고 싶었다.
너무나 좋아해서 비디오로 열 번 넘게 보았지만, 영화관의 장대한 화면에서 만나 그 스펙타클한 맛을 제대로 즐기고 싶었다. 그런데 광주에서는 상영하는 곳이 없다.
길게 말하지 않겠다. 참 딱하다. 맥라이언의 변신을 보고 싶어 [인터컷]을 보았으나, 김빠진 범죄스릴러였다. 맥라이언의 변신은 대단했다. 광주극장의 [엄마는 여자를 좋아해]가 괜찮아 보였다. 깔끔하고 산뜻했다.

내 친구 엄마도 여자를 좋아했다. 우리 식구는 그 친구 집에서 10여년을 세들어 같이 살았기에 서로를 너무나 잘 알았고, 그 친구는 품성이 너무나 곱고 나이도 같아서 아주 친하게 지냈다.
요 10년쯤 통 만나지 못했지만, 지금도 그를 나의 진짜 친구로 여긴다. 뼈속까지도 서로 알고 살펴주는 그런 친구. 그 친구에게 얼핏 스쳐가는 어두운 그늘을 그저 ‘홀어머니 집안’의 슬픔으로 알았다.

트랜스젠더나 동성연애 이야기를 들은 바 있지만, 마치 있지도 않은 인어이야기나 귀신이야기처럼 꾸며댄 걸로 여겼다. 귓가로 흘려듣고 말다가, 스무살이 익어가면서 그게 꾸며댄 이야기가 아니고 실제로 있는 일이라는 걸 조금씩 알게 되었다.
언젠가 “아하!”하는 순간, 그 동안 까마득히 잠겨서 빛이 바랜 필름들이 주마등처럼 스쳐가면서 그 이상스러웠던 일들이 모두 화들짝 깨어났다. 그래서 그 때 그게 그렇게 그렇고 그랬구나! 그리고는 그 친구 얼굴에 스치던 어두운 그늘이 더욱 깊게 내 가슴으로 져며 들어왔다.

그 친구집으로 세들어 가던 날, 친구엄마는 여자답지 않게 엄한 카리스마를 풍기며 숨쉬기 어렵게 짓눌렀다. 짧은 커트머리에 칼날처럼 날을 세워 다려 입은 체크바지. 한 손은 호주머니에 찔러 넣고 다른 한 손은 손칼질을 하며, 단정하게 끊고 맺는 말씨와 똑똑이 뚝뚝 떨어지는 음색.
울 엄니 왈 “똑녀 났네!” 동네사람들은 그녀를 “여반장!”이라고 불렀다.

울 엄니도 한 깔깔하는 양반인지라 그녀와 틈틈이 다투었지만 “내가 당신 아들 심성 봐서 참는다”며, 그 집에서 추접스럽게 초라한 가난을 처먹으며 손바닥만한 단칸방에서 10여년이나 눌러 살았다.
지겨운 가난에 그대로 찌들린 채, 그 앞 골목길에서 또 10여년 박혀 살면서, 그 친구의 엄마 곁을 스쳐가는 여러 여인들을 보았고, 그 꼬방동네 어린 친구들은 대부분 불량청년으로 자라서 세월따라 뿔뿔이 흩어져 갔다.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동성연애는 꼬방동네의 초라한 가난 틈새로 숨어든 게 아니라, 자못 인텔리젠트하여 우아하고 품격있어 보였다.
내 친구와 친구엄마는 그 시절에 해피하지 못했고 지금 해피엔딩하고 있지도 못하지만, 이 영화에서는 해피엔딩을 예비하는 갈등이 이어지고 마침내 해피엔딩하고야 만다.

생활이 인텔리젠트하면 동성연애도 인텔리젠트한 걸까?
이 영화는 “동성연애도 또 하나의 사랑이다. 이상하게 여기는 것도 잘못이거니와 혹시나 역겹게 느끼는 건 무지막지한 마초들에 지나지 않으니, 행여 동성연애를 이상하게 여기거나 역겹게 느끼지 말라”며 ‘계몽’한다.
그것도 우아한 품격을 깔고 쿨한 위트를 곁들여 다가서니, 동성연애에 이질감이나 혐오감을 내 보이는 건 결코 우아하지 못하고 쿨하지도 못한 ‘돌쇠’가 된다.
무지개 빛깔의 다양한 스펙트럼을 인정하자는 물결이 몰려오고 있다. 나는 내 나름으론 상당히 자유분방하고 남의 다양한 스타일을 인정하며 산다고 생각한다. 그런데도 동성연애는 아무리 이해보려고 애써도 도대체 이해할 수가 없다. 그래서 겨우 “아마 체질적으로 그렇게 타고 나면 스스로 어찌하지 못하는 모양이다”는 정도이다.

제법 재미도 있다. [그녀에게]의 여주인공이 둘째딸로 나오는데, 얼굴만 예쁜 배우가 아니다. 엄마 애인의 연기도 튀지 않고 은근하다. 체코 프라하의 거리가 그렇게 아름다운지 미처 몰랐다. 눈뜨고 볼 수 없는 광주의 거리에 지칠대로 지쳐서인지, 그런 곳에 산다는 자체가 탱탱 굶어도 행복할 것만 같았다. 정말이지 떠나고 싶었다.

그 친구가 생각난다.
그는 자기 어머니이니 이해하는 쪽이든 못하는 쪽이든 남다를 것이다.
그 리얼한 심리를 파고들고픈 호기심이 없지 않지만, 내 호기심을 채우려고 그의 심장을 후벼팔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는 아직도 힘들게 살고 있다. 그 동안 그를 까마득히 잊고 살았다는 게 죄스럽다.

그를 만나야겠다.
그에게 “거치른 벌판을 달려가자!”고 따둑거리기엔 사치스럽다.



독자 의견 목록
1 . 님의 글은 읽는 재미를 줍니다 버버다리 2004-05-12 / 09:30
2 . 버버님께 김영주 2004-05-15 / 07:49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에비에이터]의 화려한 비상에 가려진 짙은 그림자[2] 2005.03.04
  영화 그리고 서양문화 사대주의의 수렁 2005.02.20
  선악의 극단적인 대립이 깔린 서양의 문화제국주의 2005.01.21
  [알렉산더]는 블록버스터영화가 아니다.[2] 2005.01.06
  [역도산]의 생애를 주워 모은 논픽션에 머물다.[6] 2004.12.27
  [오페라의 유령]이 뮤지컬과 스크린 사이를 떠돌다.[3] 2004.12.16
  [쉘 위 댄스?]로 쓸쓸한 가을사랑을 위로받다.[3] 2004.11.26
  [진주귀걸이 소녀]에게 그윽히 안겨 녹아들다![1] 2004.11.12
  [주홍글씨], 똥폼잡다 주저앉다. 2004.11.01
  김용옥 한 칼 했다. 헌재와 법조인 망신살![3] 2004.10.30
  [이노센스], [공각기동대]의 감동을 새로운 버전으로 이어가다.[2] 2004.10.09
  사랑 사랑 사랑! 그리고 가부장적 가족주의 2004.10.09
  [연인] 장쯔이의 '숨 막히도록 화사한 아름다움'[1] 2004.10.09
  [블러디 썬데이] 그리고 그 해 오월광주[1] 2004.10.09
  영웅과 천재 그리고 공주병과 왕자병 2004.10.09
  [화씨 9/11]로 불태우는 부시를 향한 분노 2004.10.09
  [스파이더맨]과 ‘닥터 옥토’의 숨막히는 카리스마 2004.07.16
  [블루스]에 적셔드는 흑인의 고달픈 설움 2004.07.04
  [슈렉2] 더욱 깊어진 패러디의 어른용 환상여행[1] 2004.06.22
  [올드 보이]의 ‘칸-그랑프리’에 시비 걸다.[2] 2004.05.31
  '구로자와 아끼라 감독'을 만나다. 2004.05.22
  → 자기 [엄마가 여자를] 좋아한다면, 여러분은?[2] 2004.05.09
  [패션 오프 크라이스트]의 멍에, ‘시지프스의 바윗돌’[1] 2004.04.12
  [송환] 간첩과 지낸 12년의 담담한 생활이야기 2004.03.27
  [사마리아]의 발칙한 상상[2] 2004.03.0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230.148.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