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안녕하세요.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일본의 방상능 방류로 이제 회는..
 우리는 미래를 준비해야만 하는 ..
 진짜 누수는 위험합니다. 미리 ..
 트럼프는 핵가방 들고 리조트로 ..
 오늘 트럼프가 취임식에 나올까
김영주의 영화로 보는 세상


@[제이슨 본] 새로운 씨리즈의 새로운 시작, 기립박수!!!
김영주 2016/07/29 09:50    

2000년에 들어서면서, 그 동안 스파이 액션영화를 대표하던 [007]씨리즈와는 액션의 차원이 다른 영화가 나타났다. 톰 크루즈의 [미션 임파서블]씨리즈와 맷 데이먼의 [본]씨리즈이다. 그 동안 007을 비롯한 장 끌로드 반담 · 척 노리스 · 스티븐 시걸처럼 유치한 몸동작과 치졸한 싸움으론 그저 티격태격하며 괜스레 무대만 어수선했다. 그나마 실버스타 스텔론 · 아놀드 스왈츠제네거 · 부르스 윌리스의 액션은 그저 파워풀한 게 아니라 그 영화의 캐릭터와 잘 어우러져서 유치하거나 치졸하진 않았다. 그런데 제이슨 스테덤의 [트랜스 포터]와 다니엘 크레그의 [007] 그리고 [13구역]의 데이빗 벨이 보여주는 액션에 깜짝 놀랐다. “아, 이젠 서양영화에서도 이렇게 세련되고 강렬한 액션을 만날 수 있구나!”

[미션]씨리즈의 톰 크루즈 액션은 놀랍다기보다는 리얼한 생동감이다. 잘 짜여진 스토리로 팀웍으로 뭉쳐서 보여주는 아기자기한 재미에 리얼한 액션이 뒷받쳐준다. 최초의 1편에서 테제베 열차를 추격하는 헬기 액션 그리고 최근의 5편에서 레베카 퍼거슨과 어우러지는 액션을 잊을 수 없다. [미션]의 이러한 매력에도 불구하고, 멧 데이먼의 [본]씨리즈가 더욱 좋다. 1편[본 아이덴터티]는 2편[본 슈프리머시]에 홀딱 반한 뒤에야 찾아보았다. 미국 CIA의 파멜라 랜디(by 조안 알렌)와 팽팽한 긴장감이 너무나 멋졌다. 중간쯤에 반대쪽 빌딩에서 저격 방아쇠를 당기려다 놓으며 “니키, . . . 지금 당신 곁에 있잖아!” 하면서 홀연히 사라져 버린 장면, 그리고 마지막 장면에서 또 반대쪽 빌딩에서 “랜디, 피곤해 보여요, 쉬세요!” 하면서 바람처럼 사라져 버린 장면을, 그 “~웨이잉~이-짜자잔 잔짜잔~”으로 이어지는 빽-뮤직과 함께 너무나 인상적이다.

[미션]보다도 [본]을 더 좋아하는 이유는 3가지이다. 하나, 외로운 떠돌이 늑대처럼 모든 일을 혼자서 처리한다. 도와주는 사람이 아무도 없지만, 그 주변 상황이나 주어진 물건에 기대어 최대한 효과를 이끌어낸다. 돈도 그렇고 사람도 그렇고 무기도 그렇다. 볼펜 · 전기줄 · 책상 다리 · 수건 · 깡통 · 허리띠 · · · 갖가지 생활용품이 모두 다 무기다. 둘, 사람은 셋만 모이면 조직이 생기고 우열優劣과 친소親疎가 생긴다. 조직에는 내부자와 외부자가 있는데, 자기 적은 외부에만 있는 게 아니라 내부에도 있다. 그래서 내부와 외부를 항상 함께 관리해야 하므로, 인생이 어렵고 복잡하다. [007]은 외부의 적과 싸우지만, [본]은 내부의 적과 싸운다. [미션]은 외부의 적뿐만 아니라 내부의 적과도 싸운다. [미션]이 가장 복잡하지만, [본]이 훨씬 더 재미있는 건 외로운 떠돌이의 고난이 훨씬 맵고 시리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스토리와 액션의 짜임새가 훨씬 더 굵고 단단하기 때문이다. 셋, (최근엔 좀 달라졌지만) [007]은 반공을 애국의 상징으로 삼고 그 악당을 선명하게 내세우고 있음에 반하여, [본]은 냉전체제가 해체되면서 토사구팽兎死狗烹 당한 특수요원의 비정하고 음울한 시대상을 상징으로 보여준다. 이에 국가권력이 추구하는 애국심이라는 게 오히려 위선이나 독선으로 세상을 위험하게 만들 수 있다는 걸 암시하기 때문에, [007]이나 [미션]이 보수파 영화라면, [본]은 민주파나 사회파 영화이다.

<예고편 보기>


2007년 3편[본 얼티메이텀]뒤에, 무려 9년 동안이나 숨어 지낸 제이슨 본이, [007]이나 [미션]에 가까워 보일 정도로 화사하게 요란하게 자기의 ‘기억 상실증’을 되찾아간다. 그 동안 [본]씨리즈 중요한 협력자 ‘니키 파슨스’가 죽고, 강렬한 조연 파멜라 렌디도 보이지 않고, 새로운 여주인공으로 알리시아 비칸데르로 그 자릴 대신했다. CIA국장 토미 리 존스가 음습하게 교활한 악당으로 등장하고, 모니카 벨루치 남편인 뱅상 카셀이 악당 킬러로 엄청난 자동차 액션을 보여준다. 겉모습만 화려한 게 아니라 출연배우도 A급이고, 감독의 연출력도 갈수록 더욱 굳건하다. 이번 4편으로 끝내는 게 아니라, 새로운 모습으로 새롭게 이어가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파멜라 랜디가 보이지 않아서 아쉽긴 하지만, 다음 편에서 더욱 강렬하게 등장할지도 모를 일이다. 훌륭한 감독이 항상 잘 만드는 건 아니지만, 그 동안 아주 잘 만들어온 저력을 미루어 보건대, 앞으로도 잘 만들 것이다. 쉽지 않은 일이다. 폴 그린그래스 감독에게 기립박수!!! * 대중재미 A+, * 영화기술 A+, * 감독의 관점과 내공 : 민주파 A0.

독자 의견 목록
1 . 리뷰 안민수 2017-11-17 / 21:53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밀정]이 [암살]보다 더 좋았다. [1] 2016.09.12
  @[덕혜옹주] 허진호 감독 작품의 대중성? [1] 2016.08.13
  → @[제이슨 본] 새로운 씨리즈의 새로운 시작, 기립박수!!! [1] 2016.07.29
  @[아가씨]로, 박찬욱 감독, 날개 없이 추락하다! [1] 2016.06.13
  @피칠갑한 [곡성]의 잔혹한 곡소리, 지겹다! [1] 2016.05.20
  @[스포트라이트] 카톨릭교에 숨어든 악마의 손길 [1] 2016.04.08
  *@[귀향]과 ‘소녀상’의 씻김굿, 1000만 명을 위하여! [1] 2016.03.11
  강강추@[찌질한 로봇, 찌지직 소리]로, 날 울린 가장 큰 감동! [1] 2016.02.26
  @[빅 쇼트] 미국 ‘샌더스의 돌풍’을 알려줄 재미없는 좋은 영화! [1] 2016.02.06
  @[응답하라 1988] 안녕 내 청춘! 굿바이 양림동! [1] 2016.01.22
  @드라마[셜록]보다 영화[셜록 홈즈]가 더 좋은데 . . . [1] 2016.01.07
  강추@[송곳] ‘올바른 노동운동’을 위한 고군분투! [1] 2015.12.11
  강강추@[내부자들] 내 생애 최고의 영화? 맵고 시리고 화끈하다! [1] 2015.12.01
  @[007]씨리즈에 얽힌 지난 50년 세월! [3] 2015.11.23
  ■ 신영복님의 [강의]와 [담론]을 만나다.[1] 2015.11.06
  @[인턴]의 밝음과 [컴턴]의 어둠을 오고가다. [3] 2015.10.10
  @[버틀러] [벨] [셀마] 인류 최고의 악마, 집단차별의 소용돌이 [1] 2015.09.12
  강추@[별에서 온 얼간이]가 인간세상에 똥침을 날렸다. [66] 2015.08.28
  @[베테랑]과 [미션 임파서블5]는?, 그럼 [암살]과 [협녀]는? [1] 2015.08.08
  @[암살] 대중성을 조금 놓치고, 작품성을 조금 잡았다. [1] 2015.07.27
  @[극비수사]와 [소수의견] 그리고 [터미네이터5] [1] 2015.07.09
  @[쥬라기 월드] 1편을 넘어서지 못했지만, 상당히 재밌다. [1] 2015.06.23
  @피카소와 [님포매니악] 그리고 광주 비엔날레와 아시아 문화전당[1] 2015.05.16
  강추@[풍문으로 들었소] 풋풋한 코메디지만, 뒷맛은 씁쓸한 블랙! [1] 2015.05.01
  @[리바이어던]의 깊은 슬픔이 소름 돋는 공포로 엄습해 왔다. [1] 2015.04.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80.5.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