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사랑합니다.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일본의 방상능 방류로 이제 회는..
 우리는 미래를 준비해야만 하는 ..
 진짜 누수는 위험합니다. 미리 ..
 트럼프는 핵가방 들고 리조트로 ..
 오늘 트럼프가 취임식에 나올까
김영주의 영화로 보는 세상


@[인턴]의 밝음과 [컴턴]의 어둠을 오고가다.
김영주 2015/10/10 10:05    

┗━ 관련 기사목록
@[버틀러] [벨] [셀마] 인류 최고의 악..



[세상의 모든 음악]을 아세요? KBS FM1의 저녁6시부터 8시까지 들려오는 이 음악프로그램을 만난 지 어언 10년을 훌쩍 넘어섰다. 내 생활의 거의 대부분이 ‘책읽기와 글쓰기’이다. 글쓰기 시간엔 컴퓨터와 마주 앉자마자, [세음]의 ‘다시듣기’로 들어간다. 석 달 쯤의 프로그램이 홈페이지에 남아있으니, 가장 가까운 날(오늘 이틀 전)과 가장 먼 날(석 달 전 어느 날)의 ‘다시듣기’를 번갈아서 오고가면서 글쓰기 내내 만난다. 지금도 Naori Uchida의 하프 연주로 ‘에덴의 동쪽’이 은쟁반에 옥구슬이 구르듯이 감미롭게 흘러나오고 있다. 어쩌다가 인터넷이 비틀거려서 [세음]의 소리가 들리지 않을라치면, 맘이 허전하고 때론 뒤틀리기까지 하는 완전 중독상태다.

월드 뮤직, 그 동안의 외국 음악이 미국의 음악이나 클래식에 치우쳤던 걸 벗어나서,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러시아 그리스 크로와티아 등의 유럽뿐만 아니라, 라틴 음악에 아프리카 음악 그리고 이슬람 음악에 아시아 음악, 때때로 오지의 숨겨진 음악에 우리 가요나 영화음악까지 들려준다. 그 음악의 틈새에 고된 삶을 한 숨 돌리는 힐링 메시지를 담은 짧은 싯귀나 생활이야기도 곁들여준다. 그 모든 게 정성이 가득해서 감사한 마음에 보물스럽기까지 하다. 잠깐 틈을 내서, 산자락을 여기저기 거닐다가 문득 “그래도 이런 세상에 저런 山川이 있어서, 차~암 감사합니다.”는 말이 저절로 나올 때가 있다. 지금 우리 인간세상이 너무나 지겹도록 뒤틀려 있지만, 그나마 이런 음악과 산천에 안겨들 수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가!

<세상의 모든 음악 - 다시듣기> http://www.kbs.co.kr/plan_table/channel/1fm/index.html

그러나 이런 음악과 산천에 안겨드는 행복감은, 내가 받은 상처를 힐링한다기보다는 이 나쁜 세상을 눈감아 버리고 개인의 사치스런 허영이나 자기 속임수로 포장하려는 위선일지도 모른다. 그래서 [세음]을 안정된 중산층의 중년 여성들에게 분홍빛 허영으로 아첨하는 당의정이라고 비난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세음]은 ‘세상의 모든 음악’이라기보다는 ‘세상의 어둠’에 등을 돌린 ‘세상의 반쪽 음악’이라고 할 수도 있다. [스트레이트 아웃 오브 컴턴]의 랩Rap뮤직처럼 ‘어두운 세상’을 거침없이 까발리는 음악을 들려주지는 않는다. [컴턴]은 어둠의 횡포에 짱돌을 날리며 저항하는 래퍼들의 다큐영화다. 도중에 “헉! 컥컥!” 호흡에 사레들릴 정도로 강렬한 충격이었다. 이 세상의 어둠에 등을 돌린 채 분홍빛 당의정에만 지나치게 쏠려들어도 일베 같은 꼴통을 낳고, 거꾸로 그 어둠에만 지나치게 빠져들어도 [컴턴]의 래퍼들 같은 타락을 가져온다. “산이 높으면 골이 깊고, 빛이 밝을수록 어둠이 짙어진다.” 그래서 삶의 호흡 조정이 그리도 어려운 게다.

<예고편>
http://movie.daum.net/moviedetail/moviedetailVideoList.do?movieId=92133&t__nil_main_video=total

낸시 마이어스 감독을 아세요? 페어런트 트랩(1998) · 왓 위민 원트(2000) ·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2003) · 로맨틱 홀리데이(2006) · 사랑은 너무 복잡해(2009)을 만든 감독이다. 인터넷 영화마당에서, 모두 ‘가족/로맨스/멜로/코미디’라고 소개한다. 그러니까 가족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사건들을 아기자기하게 펼쳐가는 영화만 줄곧 만든 셈이다. 이번 [인턴]은 30살을 갓 넘긴 CEO(앤 해서웨이)와 70살의 노숙한 인턴사원(로버트 드 니로)의 이야기이니까, 그 중심소재가 가족이 아니라 회사이다. 그러나 그 내용이 가족이야기의 분위기를 벗어나지 않으니까, 그 중심이 그 동안의 패턴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그래서 식상할 법도 한데, 그러하지 않고 그 영화마다 그 나름대로 아기자기하게 재미있다. 마냥 분홍빛에 달콤하지 않고, 그 나름대로 쌉쌀하게 톡톡 쏘는 알싸한 맛이 있다. 모두 맛있지만, 그 때 그 때 전혀 다른 재료로 색다르게 요리한다. 마침내 이번에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관객이 모여들었다.( 인기순위 4위로 출발해서 역주행하여 [사도]를 앞질러 마침내 1위로 올라섰다. ) 이 영화도 [세음]처럼, “안정된 중산층의 40시절 여성들에게 분홍빛 허영으로 아첨하는 당의정” 같은 영화라고 비난할 수 있다. 게다가 그 내용이 겉으론 페미니즘으로 보이지만 속으론 미국 보수파가 노블레스 오블리제 덕목을 추구하면서 그 영역을 ‘성공한 워킹 맘’으로 넓혀가고 있을 따름이다. 어떻든 “여자의, 여자에 의한, 여자를 위한 로맨틱 코미디! 하지만 남자가 봐도 즐겁다.” * 대중재미 A0(중산층 중년여성에겐 A+), * 영화기술 A+, * 감독의 관점과 내공 : 보수파 A0.

이 영화를 이야기하려는데, 문득 KBS FM의 [세상의 모든 음악]이라는 프로그램이 떠올랐다. 이 영화 자체를 이러쿵저러쿵 이야기하기보다는, [세음]이야기로 비유하면 딱 들어맞겠다 싶었다. 오래 전부터 [세음]을 홍보하고 싶어도 마땅한 기회를 찾지 못했는데 . . .

<예고편> http://movie.daum.net/moviedetail/moviedetailVideoList.do?movieId=94359&t__nil_main_video=total

독자 의견 목록
1 . ^^ 이아림 2017-11-17 / 22:06
2 . 잘봤어요 김구 2019-03-25 / 06:31
3 . 꽃이 피기 참 좋은 계절이죠 수수꽃다리 2019-07-03 / 12:10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밀정]이 [암살]보다 더 좋았다. [1] 2016.09.12
  @[덕혜옹주] 허진호 감독 작품의 대중성? [1] 2016.08.13
  @[제이슨 본] 새로운 씨리즈의 새로운 시작, 기립박수!!! [1] 2016.07.29
  @[아가씨]로, 박찬욱 감독, 날개 없이 추락하다! [1] 2016.06.13
  @피칠갑한 [곡성]의 잔혹한 곡소리, 지겹다! [1] 2016.05.20
  @[스포트라이트] 카톨릭교에 숨어든 악마의 손길 [1] 2016.04.08
  *@[귀향]과 ‘소녀상’의 씻김굿, 1000만 명을 위하여! [1] 2016.03.11
  강강추@[찌질한 로봇, 찌지직 소리]로, 날 울린 가장 큰 감동! [1] 2016.02.26
  @[빅 쇼트] 미국 ‘샌더스의 돌풍’을 알려줄 재미없는 좋은 영화! [1] 2016.02.06
  @[응답하라 1988] 안녕 내 청춘! 굿바이 양림동! [1] 2016.01.22
  @드라마[셜록]보다 영화[셜록 홈즈]가 더 좋은데 . . . [1] 2016.01.07
  강추@[송곳] ‘올바른 노동운동’을 위한 고군분투! [1] 2015.12.11
  강강추@[내부자들] 내 생애 최고의 영화? 맵고 시리고 화끈하다! [1] 2015.12.01
  @[007]씨리즈에 얽힌 지난 50년 세월! [3] 2015.11.23
  ■ 신영복님의 [강의]와 [담론]을 만나다.[1] 2015.11.06
  → @[인턴]의 밝음과 [컴턴]의 어둠을 오고가다. [3] 2015.10.10
  @[버틀러] [벨] [셀마] 인류 최고의 악마, 집단차별의 소용돌이 [1] 2015.09.12
  강추@[별에서 온 얼간이]가 인간세상에 똥침을 날렸다. [66] 2015.08.28
  @[베테랑]과 [미션 임파서블5]는?, 그럼 [암살]과 [협녀]는? [1] 2015.08.08
  @[암살] 대중성을 조금 놓치고, 작품성을 조금 잡았다. [1] 2015.07.27
  @[극비수사]와 [소수의견] 그리고 [터미네이터5] [1] 2015.07.09
  @[쥬라기 월드] 1편을 넘어서지 못했지만, 상당히 재밌다. [1] 2015.06.23
  @피카소와 [님포매니악] 그리고 광주 비엔날레와 아시아 문화전당[1] 2015.05.16
  강추@[풍문으로 들었소] 풋풋한 코메디지만, 뒷맛은 씁쓸한 블랙! [1] 2015.05.01
  @[리바이어던]의 깊은 슬픔이 소름 돋는 공포로 엄습해 왔다. [1] 2015.04.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80.5.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