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6년 9월 12일 월요일
손님 활기찬 하루 되세요



갈치낚시, 가을에 접하는 별미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ξ㎐し부채증명원위조ㅝ⑶ベㅦク..
 서울폴리텍평생교육원-온라인수..
 목포 인디락 밴드 <소풍> 콘서트..
 전남신보 5대 이사장 공개 모집-..
 어린이 과학체험교실 -초등 4~6..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뉴스 없는 뉴스를 전하는 최일구..
 현재의 공중파가 조중동 방송이..
 mbc가 있어서 방송이 산다.
 용산이 사라졌다
 문화방송은 변하지 않았다
김영주의 영화로 보는 세상


@[극비수사]와 [소수의견] 그리고 [터미네이터5]
김영주 2015/07/09 20:55    

┗━ 관련 기사목록
@[쥬라기 월드] 1편을 넘어서지 못했지..



[극비수사]와 [소수의견] 그리고 [터미네이터5], 영화이야기를 하기에 20%가 부족해서 미적거렸다. 그 이유는 조금씩 다르다.

[극비수사]는 좋은 작품이다. 범죄스릴러 영화들의 장면과 대사가 갈수록 강렬해지는데, 이 영화는 오히려 거꾸로 가고 있다. 그걸 현실적인 리얼러티를 잘 살려내서 작품성이 좋아졌다고 해야 할까? 화끈한 양념 맛이 없어서 대중재미가 약하다고 해야 할까? 일반 관객들은 화끈한 양념 맛에 취해서 밋밋하게 여기겠다. 관객이 많이 모이진 않겠지만, 훌륭한 감독이니까 다음 작품을 이어갈 수 있도록 관객이 좀 모여주면 좋겠다. 난 작품성이 좋아서 더 재미있게 느낄 법한데, 이 영화의 독특한 특징인 ‘점쟁이 도사’의 역할이 시나리오에로 몰입을 자꾸 방해했다. 난 점쟁이의 미래예감을 전혀 믿지 않기 때문이다. 그걸 그대로 인정하고 보았더라면, 이 영화의 재미와 작품성을 제대로 만끽했을 터인데 아깝다. * 대중재미 B+(내 재미 A0), * 영화기술 A+, * 감독의 관점과 내공 : 민주파에서 사회파 쪽으로 A0.

<예고편> http://movie.daum.net/moviedetail/moviedetailVideoView.do?movieId=85208&videoId=48107&t__nil_main_video=thumbnail

곽경택 감독, 그는 작품을 허투루 만들지 않는다. 그렇게 허투루 만들지 않는 진지함이 ‘대중재미’를 잡아내기도 하고 놓치기도 했다. 그 진지함이 ‘대중재미’에 직통으로 먹혀든 게 [친구1]이었고, 가장 많은 돈을 들이고도 가장 나쁜 작품이 되어버린 [태풍]마저도 ‘대중재미’를 만들어내야겠다는 의도가 너무나 진지해서 오히려 작품성도 놓치고 대중재미도 놓쳐버렸다. 그의 고지식한 진지함은 이 땅의 영화판에서 살아남기 어렵다. [친구1]뒤론 관객을 화악 휘어잡지는 못했어도, 어찌 어찌 겨우 생명력을 유지하며 이렇게 좋은 작품을 만들어내니 그나마 다행이다.

[소수의견]도 좋은 작품이다. 용산참사를 연상시키는 내용에 공권력의 횡포와 음모를 까발리는 사회비판이 짙다. 그래선지 영화상영이 2년이나 미루어지다가 이번에 겨우 상영하게 되었단다. 정부가 나쁘니까, 이런 일이 벌어지는 거다. 사회비판이 짙어서 무겁고 슬픈 내용이니까 대중들이 몰려들지는 않겠지만, 그 법정다툼이 나름대로 긴박한 재미를 갖추고 있다. 그런데 이와 매우 비슷한 관점에서 엇비슷한 내용을 보여준 [변호인]이 이미 1000만 관객을 모으는 소용돌이가 있었다. 게다가 대중재미 · 영화기술 · 작품성이 모두 한 등급정도 낮다. 좋은 영화이지만, 그래서 나도 이야기할 충동이 시들했다. 감독과 스텝의 몸고생과 맘고생을 생각하면, 미안하고 안타깝다. [변호인]이 1년 6개월 전에 상영하였으니, 이 영화의 본래 스케줄대로 2년 전에 상영하였더라면, 상당한 쎈세이션을 일으켰을 수도 있었을 터인데 . . . . 더욱 좋은 작품을 기다리겠습니다. 힘내세요! * 대중재미 B+, * 영화기술 A0, * 감독의 관점과 내공 : 사회파 A0.

<예고편> http://movie.daum.net/moviedetail/moviedetailVideoView.do?movieId=75594&videoId=48149&t__nil_VideoList=thumbnail

[터미네이터5]는 위의 두 영화와는 정반대쪽 보수파 영화이다. 더 발달한 컴퓨터 그래픽으로 만들었지만, [쥬라기 월드]가 [쥬라기 공원1]을 넘어서지 못했듯이, [터미네이터5]도 [터미네이터2]를 넘어서지 못했다. 4편으로 보아선 아놀드 슈왈츠제네거가 3편으로 끝나는 줄 알았는데, 이 5편이 2편과 연결지어서 그를 다시 끌어들였다. 5편에서도 그의 활약은 대단하다. 많이 늙었지만, 그 유명한 대사 “I'll be Back!”을 되뇌면서까지 . . . . 재밌었다. 그러나 3편이나 4편보다 더 나은 것도 없다. 2편의 향수를 자극하여 기생하려는 의도가 뚜렷하다. 별다른 새로움이 없이, 이병헌이 출연했다는 것 그리곤 스토리를 이중 삼중으로 겹쳐 매갑시 복잡하게 어지럽히면서 허세만 잡는다. 무엇보다도 불만은 아놀드 말고는 나머지 존 코너 · 사라 코너 · 카알 리스가 그저 맹숭맹숭하다는 것이다. 역시 2편이 최고다!

<예고편> http://movie.daum.net/moviedetail/moviedetailVideoView.do?movieId=62713&videoId=48325&t__nil_main_video=thumbnail

이렇게 허접하지도 않지만 그리 돋보이지도 않아서 어정쩡하다. 이제 무더운 여름과 방학시즌을 노리는 영화가 쏟아진다. 지난 2~3년 동안 할리우드의 블록버스터가 도통 힘을 쓰지 못할 정도로 우리 영화가 대단했는데, 올해 들어서 도무지 기를 펴지 못한다. 우리 영화, 파이팅! 그러나 [연평해전]처럼 얍삽한 애국심 마케팅이나 치졸한 노이즈 마케팅은 쥐약이다.

독자 의견 목록
1 . 잘봤습니다 김성희 2017-11-17 / 22:19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밀정]이 [암살]보다 더 좋았다. [1] 2016.09.12
  @[덕혜옹주] 허진호 감독 작품의 대중성? [1] 2016.08.13
  @[제이슨 본] 새로운 씨리즈의 새로운 시작, 기립박수!!! [1] 2016.07.29
  @[아가씨]로, 박찬욱 감독, 날개 없이 추락하다! [1] 2016.06.13
  @피칠갑한 [곡성]의 잔혹한 곡소리, 지겹다! [1] 2016.05.20
  @[스포트라이트] 카톨릭교에 숨어든 악마의 손길 [1] 2016.04.08
  *@[귀향]과 ‘소녀상’의 씻김굿, 1000만 명을 위하여! [1] 2016.03.11
  강강추@[찌질한 로봇, 찌지직 소리]로, 날 울린 가장 큰 감동! [1] 2016.02.26
  @[빅 쇼트] 미국 ‘샌더스의 돌풍’을 알려줄 재미없는 좋은 영화! [1] 2016.02.06
  @[응답하라 1988] 안녕 내 청춘! 굿바이 양림동! [1] 2016.01.22
  @드라마[셜록]보다 영화[셜록 홈즈]가 더 좋은데 . . . [1] 2016.01.07
  강추@[송곳] ‘올바른 노동운동’을 위한 고군분투! [1] 2015.12.11
  강강추@[내부자들] 내 생애 최고의 영화? 맵고 시리고 화끈하다! [1] 2015.12.01
  @[007]씨리즈에 얽힌 지난 50년 세월! [1] 2015.11.23
  ■ 신영복님의 [강의]와 [담론]을 만나다.[1] 2015.11.06
  @[인턴]의 밝음과 [컴턴]의 어둠을 오고가다. [1] 2015.10.10
  @[버틀러] [벨] [셀마] 인류 최고의 악마, 집단차별의 소용돌이 [1] 2015.09.12
  강추@[별에서 온 얼간이]가 인간세상에 똥침을 날렸다. [1] 2015.08.28
  @[베테랑]과 [미션 임파서블5]는?, 그럼 [암살]과 [협녀]는? [1] 2015.08.08
  @[암살] 대중성을 조금 놓치고, 작품성을 조금 잡았다. [1] 2015.07.27
  → @[극비수사]와 [소수의견] 그리고 [터미네이터5] [1] 2015.07.09
  @[쥬라기 월드] 1편을 넘어서지 못했지만, 상당히 재밌다. [1] 2015.06.23
  @피카소와 [님포매니악] 그리고 광주 비엔날레와 아시아 문화전당[1] 2015.05.16
  강추@[풍문으로 들었소] 풋풋한 코메디지만, 뒷맛은 씁쓸한 블랙! [1] 2015.05.01
  @[리바이어던]의 깊은 슬픔이 소름 돋는 공포로 엄습해 왔다. [1] 2015.04.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54.225.36.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