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6년 9월 12일 월요일
손님 즐거운 하루 되세요



갈치낚시, 가을에 접하는 별미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서울폴리텍평생교육원-온라인수..
 목포 인디락 밴드 <소풍> 콘서트..
 전남신보 5대 이사장 공개 모집-..
 어린이 과학체험교실 -초등 4~6..
 목포공공도서관, 영화인문학 강..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뉴스 없는 뉴스를 전하는 최일구..
 현재의 공중파가 조중동 방송이..
 mbc가 있어서 방송이 산다.
 용산이 사라졌다
 문화방송은 변하지 않았다
김영주의 영화로 보는 세상


@[리바이어던]의 깊은 슬픔이 소름 돋는 공포로 엄습해 왔다.
김영주 2015/04/18 14:01    


리바이어던Leviathan에는 두 가지가 있다. 성서의 욥기에 “아무도 이길 사람이 없어서 보기만 해도 뒤로 넘어지고, 건드리기만 해도 사나와져서 아무도 맞설 수가 없다. . . . 모든 권력자들이 쩔쩔매는 ‘왕중왕’이 여기에 있다.”는 리바이어던이 있고, 홉즈의 저서 [리바이어던]에 “사람들은 이기심 덩어리여서 그대로 내버려 두면 ‘만인에 의한 만인의 투쟁’으로 온 세상이 아수라장이 된다. 그러니 사람들이 자기 이기심의 일부를 떼어내어 그걸 모아서 ‘사회계약’이라는 공권력으로 합의한 조직체(Assembly)에 절대복종할 권력을 주어야 한다.”는 리바이어던이 있다. 이 두 가지는 얼핏 비슷해 보이지만, 앞의 ‘왕중왕’은 신분서열을 바탕으로 한 왕권신수설의 ‘절대군주론’이 느껴지지만, 뒤의 ‘절대복종할 국가’는 근대 시민의 만인 평등을 바탕으로 한 ‘시민국가론’이다. 홉즈의 리바이어던은 영어로는 Common-wealth를 뜻하고 라틴어로는 Civitas를 뜻하는 이념을 추구하는 합의체이다.( 홉즈의 ‘근대 시민국가론’은 나중에 Big Government를 추구하는 사상과 Small Government를 추구하는 사상으로 나누어진다. 그 Big Government 사상과 Small Government 사상은 다시 수없이 다양한 변형을 낳는다. 그래서 데카르트의 [방법서설]을 근대철학의 탄생으로 보듯이, 홉즈의 [리바이어던]을 근대 사회과학의 탄생으로 본다. 그 수많은 변형을 가장 간단한 유형으로 정리하면, 보수적인 ‘보수파와 집단파’ 그리고 진보적인 ‘민주파와 사회파’이다. 너무 간단해서 무리가 있지만, 개수를 더 늘리면 복잡해진다. )

성서의 욥기에 나오는 리바이어던을, 상상그림에 드래곤 모습을 한 괴물로 그려지는 경우가 많다. 그 때문인지 리바이어던이라는 용어를, 사람들은 홉즈가 꿈꾸었던 ‘올바른 시민국가’가 아니라 괴물처럼 무서운 ‘국가 공권력의 폭압’이라는 뜻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렇다면 굳이 따져 말하자면, 리바이어던이라는 낱말에는 ‘국가 공권력의 폭압’이라는 뜻까지 합쳐서 세 가지가 있는 셈이다. 이 영화도 이 세 번째 모습으로 ‘공권력의 폭압’을 그리고 있다. 그러나 그 폭행자는 시장과 공무원만이 아니다. 러시아의 동방정교회의 늙은 신부가 시장과 친밀한 대화를 나누는 몇몇 장면 그리고 주인공들과 조연들이 일상생활에서 서로 밀고 당기는 갈등 장면으로 또 다른 폭압의 그늘이 드리워져 있다는 걸 보여준다. 후반부에 남자주인공과 그 신부 사이에 오가는 대화 그리고 그 신부가 미사설교하는 마무리 장면이 남자주인공에게 희망 쪽으로 나아갈 지 절망 쪽으로 나아갈지 잘 모르겠지만, 마지막 장면에서 설교가 끝난 뒤에 시장과 건설업자가 성당을 나오면서 나누는 대화로 미루어보건대, 절망 쪽으로 가는 듯하다. 그러니까 ‘리바이어던의 폭압’이 공권력뿐만이 아니라, 시민의 일상생활 그리고 종교에까지도 함께 두루두루 얽히고 설켜서 그 지역 전체를 암울하게 짓누르고 있다는 걸 보여준다.


이러한 ‘리바이어던의 폭압’을, 풍자나 비유보다는 맨 얼굴을 그대로 내보여주는 리얼리즘으로 연출하니까, 그 스산한 어둠이 더욱 깊고 생생하게 다가온다. 초반에는 그저 흔하게 만나는 공권력의 횡포이려니 덤덤하게 바라보았는데, 갈수록 감당하기 힘들어지더니 마무리즈음에는 소름이 돋도록 섬뜩하였다. 리얼리즘을 사실주의라고 번역하는데, 이 용어는 “이 세상의 만물과 만사를 ‘있는 그대로’ 그려내는 작품을 추구한다.”는 뜻이다. 그러나 이런 뜻만으로는 그 특징을 제대로 파악할 수 없다. 작품을 ‘있는 그대로’ 그려내기도 하지만 풍자나 비유도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리얼리즘의 특징은 “‘있는 그대로’ 그려낸다.”는 점에 있다기보다는 “이 세상의 ‘어두운 그늘’에 주로 관심을 준다.”는 점에 있다고 보아야 한다. 리얼리즘 작품은 이렇게 분위기가 슬프고 어둡고 무겁기 때문에, 일반 관객들에게는 재미없고 지루하고 때론 불편하기까지 한다. 진보적 영화제에서 큰 상을 받아서 화제가 되기도 하지만, 관객은 거의 모이지 않는다. 그래서 그런 작품들 대부분이 ‘저주받은 명작’이 된다. 이 걸작의 깊은 슬픔에 감동하여, 그의 다른 작품 [추방]을 찾아서 만났다. 역시나 슬프고 어둡고 무겁다. 이 작품 또한 걸작이지만, [리바이어던]의 작품성에 조금 더 높은 점수를 준다.

<예고편 보기>

우리나라에서 이창동 감독의 작품이 매우 그러한데, 이창동 작품보다 ‘있는 그대로’의 맨 얼굴을 더욱 더 그대로 드러내어 연출했다. 처연하게 스산한 아름다움이 참 깊지만, 그게 기쁨이 아니라 슬픔이기 때문에 심장이 칼날에 베이고 망치로 두들겨 맞은 듯해서 마음만 다치는 게 아니라 몸까지 아파온다. 포스터에 쓰인 대로 무섭지만, 공포스러워서 무서운 게 아니라 슬픔이 너무 깊어서 무섭다. 아니 그런 세상이 우리의 주변에 점점 넓어지고 있다는 생각이 미치자 그 깊은 슬픔이 소름 돋는 공포로 엄습해 온다. * 대중재미 D0(내 슬픔 A특급), * 영화기술 A특급, * 감독의 관점과 내공 : 강한 사회파 A특급. 그래서 ‘저주받은 특급명작’이다.

▶◀ 세월호 비극의 1주년을 맞이하여, 그 미어지는 슬픔이 소름 돋는 공포로 변하지 않기를 간절하게 기도합니다.


독자 의견 목록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밀정]이 [암살]보다 더 좋았다. 2016.09.12
  @[덕혜옹주] 허진호 감독 작품의 대중성? 2016.08.13
  @[제이슨 본] 새로운 씨리즈의 새로운 시작, 기립박수!!! 2016.07.29
  @[아가씨]로, 박찬욱 감독, 날개 없이 추락하다! 2016.06.13
  @피칠갑한 [곡성]의 잔혹한 곡소리, 지겹다! 2016.05.20
  @[스포트라이트] 카톨릭교에 숨어든 악마의 손길 2016.04.08
  *@[귀향]과 ‘소녀상’의 씻김굿, 1000만 명을 위하여! 2016.03.11
  강강추@[찌질한 로봇, 찌지직 소리]로, 날 울린 가장 큰 감동! 2016.02.26
  @[빅 쇼트] 미국 ‘샌더스의 돌풍’을 알려줄 재미없는 좋은 영화! 2016.02.06
  @[응답하라 1988] 안녕 내 청춘! 굿바이 양림동! [1] 2016.01.22
  @드라마[셜록]보다 영화[셜록 홈즈]가 더 좋은데 . . . 2016.01.07
  강추@[송곳] ‘올바른 노동운동’을 위한 고군분투! 2015.12.11
  강강추@[내부자들] 내 생애 최고의 영화? 맵고 시리고 화끈하다! 2015.12.01
  @[007]씨리즈에 얽힌 지난 50년 세월! 2015.11.23
  ■ 신영복님의 [강의]와 [담론]을 만나다. 2015.11.06
  @[인턴]의 밝음과 [컴턴]의 어둠을 오고가다. 2015.10.10
  @[버틀러] [벨] [셀마] 인류 최고의 악마, 집단차별의 소용돌이 2015.09.12
  강추@[별에서 온 얼간이]가 인간세상에 똥침을 날렸다. 2015.08.28
  @[베테랑]과 [미션 임파서블5]는?, 그럼 [암살]과 [협녀]는? 2015.08.08
  @[암살] 대중성을 조금 놓치고, 작품성을 조금 잡았다. 2015.07.27
  @[극비수사]와 [소수의견] 그리고 [터미네이터5] 2015.07.09
  @[쥬라기 월드] 1편을 넘어서지 못했지만, 상당히 재밌다. 2015.06.23
  @피카소와 [님포매니악] 그리고 광주 비엔날레와 아시아 문화전당 2015.05.16
  강추@[풍문으로 들었소] 풋풋한 코메디지만, 뒷맛은 씁쓸한 블랙! 2015.05.01
  → @[리바이어던]의 깊은 슬픔이 소름 돋는 공포로 엄습해 왔다. 2015.04.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54.224.202.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