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반갑습니다.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백마탄왕자
 조국 사표수리
 태풍19호
 태풍 피해
 태풍 하기비스
김영주의 영화로 보는 세상


@[레 미제러블] 99%노래가 지루하고 답답했다.
김영주 2012/12/26 09:16    

초등시절 읽은 동화책[쟝발짱], 빵 한 조각을 훔친 잘못으로 평생을 쫓기며 살아가는 쟝발짱은 불쌍하게만 여겼고, 끈질기게 뒤쫓는 경찰 쟈베르는 지독하게 나쁘게만 여기며, 선과 악의 굴레에 갇혀서 보았다. 스물이 저물어가는 시절에 만난 [레 미제라블]은 19세기 초반 프랑스의 사회상을 유심히 보게 되었고 열혈청년을 비롯한 서민들이 내뿜는 혁명의 열정을 알게 되었다. 대학데모가 격렬하던 80시절에 만난 영화인지라 그 시대상의 역사적 의미가 오버랩되어서 자못 의미심장하게 다가왔다. 마흔에 접어든 시절에 만난 [레 미제라블]은 쟝발짱보다는 쟈베르에게 더 깊이 빨려들었다. 이번엔 뮤지컬 영화로 만났다.

난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이 민주파와 사회파의 중간쯤에 서 있기 때문에, 보수파 관점으로 만든 영화를 삐딱하게 바라보곤 한다. 그런데 [다크 나이트]와 [킹스 스피치]는 매우 감동했고 그 내공에 A++라는 특급 점수를 주었다. 특히 [킹스 스피치]는 노블레스 오브리제를 몸소 실천하는 ‘훌륭한 보수’를 영화로나마 만나게 되어서, 보수파 문화를 삐딱하게 보던 습관을 많이 반성하도록 해 주었다. 그리곤 그 영화이야기 제목을 “보수파 영화중에서 가장 훌륭하다!”고 잡았다. 보수파영화제인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12개 부문에 후보로 올라 최다부문에 노미네이트 된 [킹스 스피치]는 작품상 · 각본상 · 감독상 · 남우주연상 4관왕을 차지했다. [아바타]나 [호빗]처럼 요란뻑쩍하지 않고 이토록 잔잔한 영화로 큰 상을 4개나 휩쓸었다는 게 더욱 훌륭하다.

그 톰 후퍼 감독이 이번엔 뮤지컬[레 미제라블]을 영화로 만들어내려는 야심을 드러냈다. 대가다운 선택에 가슴까지 두근거렸다. 그런데 “보수파감독이 [레 미제라블]이라는 사회파 소재를 다룬다?” 갸웃, 의아했다. 두근거리는 가슴을 지그시 누르며 다시 한 번 그를 만났다. ‘잘 만든 영화’이다. 배우들도 연기력이 탄탄한 호화캐스팅이다. 휴 잭맨(쟝발짱) 러셀 크로(쟈베르) 앤 해서웨이(팡틴) 아만다 사이프리드(코제트) 헬레나 본햄 카터(테나르디에 부인). 영상과 무대가 매우 훌륭하고, 분장과 의상도 매우 좋다. 특히 첫 장면에서 죄수들이 범선을 끌어당기며 부르는 합창 그리고 마지막 장면에서 파리 시내의 높은 바리케이트에 올라서서 혁명의 열정을 외치는 합창은, 이 영화의 최고 압권이다.

<예고편 보기>


그러나 ‘매우 잘 만든 영화’라고 말하진 못하겠다. 배우들이 연기하면서 직접 노래를 부르는 ‘라이브 녹음’을 시도했다. 난 목소리에 자기만의 독특한 음색과 개성이 잘 살아나는 창법을 좋아하기 때문에, 자기 음색과 개성이 잘 살아나지 않는 벨칸토 창법의 성악전문가 노래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앤 해서웨이의 ‘I dreamed a dream’은 곡도 좋고 가사도 좋고 음색과 연기가 잘 어우러졌다. 인터넷 동영상으로 만난 다른 가수들의 노래보다 훨씬 좋았다. 그녀와 휴 잭맨의 노래솜씨에 놀랐고, 러셀 크로의 굵직하게 낮은 음색도 좋았다. 배우들이 연기도 잘하면서 자기 음색을 잘 살려내어 부르는 노래실력에 상당히 놀랬지만, 문제점은 노래에 높은 음과 넓은 톤을 화끈하게 폭발적으로 토해내지 못해서 관객을 확 잡아당기는 호소력을 갖지 못한다는 것이다. 배우의 연기력이 담긴 ‘라이브 음색’도 중요하지만, 노래가 감동을 확 끌어내야 하는 경우는 효과음을 쓰든 립씽크을 쓰든 높은 음과 넓은 톤을 화끈하게 토해내야 했다. 중요한 대목에서 감동을 끌어내지 못하니까, 영화 전체가 어중간하고 겉돌게 된다.

문제점은 또 있다. 내가 오페라를 별로 즐기지 않으며 싫어하기까지 하는 건, 음색과 개성을 느끼기 어려운 벨칸토 창법을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자질구레하고 사소한 대화까지 노래가락에 실어서 주고받는 모습이 어색하고 억지스러움을 넘어서서 닭살이 오글오글 돋아나는 위선까지 느껴지기 때문이다. 뮤지컬도 오페라의 이런 모습을 닮을수록 싫어하고 벗어날수록 좋아한다. 이 영화는 160분이라는 긴 시간을 자질구레하고 사소한 대화까지 샅샅이 99% 노래로 가득 가득 채워졌다. 그 넘쳐흐르는 노래가락이 관객이 영화 안으로 빨려드는 걸 깨뜨리고 스토리의 드라마틱한 흐름을 방해하고 꿰맞춘 듯한 억지를 부리고 비약하면서 오히려 스토리의 리얼러티를 뚝 떨어뜨리며 때론 답답하기까지 했다. 감동이나 슬픔이나 분노가 제대로 확 다가오는 게 아니라, 올라오다가 어정쩡하게 겉돌면서 지루해진다. 쟝발짱의 파란만장한 인생이 서양종교의 유치한 홍보물처럼 보일 정도였다. 노래를 50%로 낮추어야 했다.

원작 소설을 만나고픈 갈증이 바짝 타오른다. 잘 만든 영화이지만, 아주 잘 만든 영화는 아니다. 대중재미는 답답하기까지 하다. 감독의 관점도 보수파와 사회파의 사이에서 오락가락 애매모호하다. * 대중재미 B0, * 영화기술 A+, * 감독의 관점과 내공 : ??? B0.



독자 의견 목록
1 . 잘봤어요 성희 2018-09-18 / 21:22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여든시절 부부의[아무르],“신은없다!” [1] 2013.01.24
  @[라이프 오브 파이] 놀라운 영상, 실망스런 각색[1] 2013.01.10
  → @[레 미제러블] 99%노래가 지루하고 답답했다.[1] 2012.12.26
  강추@[26년] 그해 오월의 처절한 슬픔과 분노에 씻김굿! [1] 2012.12.08
  ■만화[신과 함께] 꾸질한 토속신앙에 신선한 바람이 불다[1] 2012.11.25
  @아깝다 [위험한 관계]! / 안타깝다 허진호 감독! [1] 2012.10.15
  @[광해, ...] 재미있지만 역사를 왜곡했다. [1] 2012.10.04
  @[피에타]에 “자비를 거두소서!”[1] 2012.09.17
  강추 @[스텝 업4] 참신하고 화끈하고 짜릿하다! [1] 2012.08.25
  강추@[도둑들] 예니콜 전지현에게 박수!!! [1] 2012.08.03
  @[스파이더맨①] 달라진 스파이더맨, 달라진 재미와 매력![307] 2012.07.02
  ■[명작 스캔들]이 주었던 쏠쏠한 재미! [1] 2012.06.06
  @[어벤져스] 블록버스터 미국 오락영화를 말한다. 2012.05.18
  @[은교]의 젊음이 눈부시게 싱그럽고 섹시하다. 그러나 . . . 2012.05.03
  @[로봇], 인도판 [쿵후 허슬] 2012.04.23
  @[화차]와 [건축학개론] 적은 제작비로 좋은 영화 2012.04.06
  @[철의 여인] “메릴 스트립이여, 영원하라!” 2012.03.06
  @[부러진 화살] 분노하고, [댄싱 퀸] 울었다. [1] 2012.01.30
  @[마이 웨이] “전쟁만 있고, 감동은 없다.” 2012.01.01
  ◆[나꼼수]를 말한다.[2] 2011.12.21
  @강추[완득이] 원작 소설보다 더 재밌다.[1] 2011.11.09
  @[소중한 날의 꿈], 추억은 아름답다? 2011.07.21
  @[트랜스포머3] 3D, 엄청난 비주얼의 새로운 차원 2011.07.05
  @[쿵후 팬더2] 1편! 참 대단했는데 ... . 2011.06.16
  @[오월愛]감독님,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2011.06.0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4.204.189.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