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즐거운 하루 되세요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제네시스
 제네시스
 아파트 쇼핑
 쥬만지
 무등산 거북ㅇ
김영주의 영화로 보는 세상


@[벼랑 위의 포뇨] 벼랑 위의 미야자끼 하야오?
김영주 2008/12/26 13:35    

┗━ 관련 기사목록
[귀를 기울이면] 미야자키 하야오와 ‘..
* 미야자끼 하야오는 나에게 ‘최고의 우상’이다.

그를 70시절에 TV만화영화 [알프스소녀 하이디] [미래소년 코난] [빨강머리 앤]으로 만났을 때는, 그의 작품에 깊은 맛을 전혀 눈치채지 못하고 건성으로 흘려 넘겼다. 90시절에 우연히 해적판으로 돌아다니는 일본 만화책 [천공의 성, 라퓨타]과 [이웃집 토토로]에 ‘완전감동’을 먹고서 그의 ‘지브리 스튜디오 영화’를 빠짐없이 찾아보았다. 월트 디즈니 작품들보다 훨씬 체질에 맞아서 편안했고 삶의 숙성이 깊었다.

1984 바람계곡의 나우시카 · 1986 천공의 성 라퓨타 · 1988 이웃집 토토로 · 1988 반딧불의 묘(다카하타 이사오) · 1989 마법소녀 키키 · 1991 추억은 방울방울(다카하타 이사오) · 1992 붉은 돼지 · 1994 너구리 폼포코(다카하타 이사오) · 1995 귀를 기울이면(콘도 요시후미) · 1997 원령공주 · 2001 센과 치히로 · 2002 고양이의 보은(모리타 히로유키) · 2004 하울의 움직이는 성 · 2006 게드 전기(미야자키 고로). 괄호는, 지브리 스튜디오 작품이지만 그가 감독이 아닌 다른 감독의 작품이다. 그래도 그의 체취가 물씬 배어있다.

[고양이의 보은]은 수준이하의 작품으로 지브리 스튜디오의 명성에 먹칠을 했고, [게드 전기]는 그의 아들 작품인데 그림의 색감과 질감이 텁텁하고 스토리가 유치하고 싱거웠다. 이 두 작품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가 그 우열을 가늠하기 힘들 정도로 잘 만든 걸작들이다. 그래도 어렵사리 그 우열을 굳이 가늠하여 말해 보면, [이웃집 토토로]를 단연 으뜸으로 꼽겠다. 그리고 그 다음으론 [천공의 성, 라퓨타] [반딧불 묘] [붉은 돼지] [귀를 기울이면]을 함께 꼽고, 그 다음으론 [마법소녀 키키] [추억은 방울방울] [폼포코 너구리] [원령공주]를 함께 꼽고, 그 다음으론 [바람계곡의 나우시카] [센과 치히로] [하울의 움직이는 성]을 함께 꼽는다.

* 지난 번 [하울]에 조금 실망했는데,


미야자키 하야오
이번 [포뇨]에는 더 실망했다.( 그래도 [고양이의 보은]나 [게드 전기]보다야 낫다. ) 아무리 내 ‘최고의 우상’이라고 하더라도, 인간이기에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일이다. 그래도 거듭 실망이 생기고 그 실망이 더 커져가는 것이 왠지 불안하다. 나이가 들어서 그토록 생동하고 깊이 있는 내공이 떨어지거나, 유명세에 휘말려 나사가 풀려가는 걸까? [센과 치히로]까지만도 그에게 천 번 만 번 고맙고 감사하지만, 이 세상에 몰아치는 메마른 모래바람에서 만난 ‘오아시스 생명수’ 같은 그 잔잔하고 흐뭇한 감동을 잊지 못하기 때문에, 그에게 ‘옥에 티’가 한 점도 없기를 바라는 ‘어처구니없는 갈망’을 갖는다.

<예고편 보기>

스토리 진행에 긴장감이 약해서 영화에 빨려드는 힘이 느슨하고, 삶의 애환에 담긴 숙성이 평범해서 가슴 뭉클한 대목이 없다. 그래서 초등학생에게야 재미있고 좋은 영화일 수 있겠지만, 스무 살을 넘긴 사람들에게는 많이 싱거웠겠다. 게다가 극미하게 세밀한 배경그림과 등장인물들의 다양한 표정그림에 정성이 많이 약해졌다. 특히 배경그림에, 그 동안 작품에서는 수채화처럼 깔끔하게 해맑아서 산뜻하게 선명한 화면을 주로 보여주었는데, 이 영화에서는 파스텔 톤으로 문지르는 기법이 많아서 희끄무레하며 칙칙하고 답답하게 느껴졌다. 바다의 여신이 쇼 윈도우의 서양 마네킹처럼 판에 박은 미인모습이어서 실망했다. 동양의 관세음보살 이미지로 우아한 관능미를 잘 살리고, 바다의 남자와의 사이에 어떤 갈등을 그려내어 드라마틱하게 끌고 갔더라면, 스토리에 훨씬 긴박감을 주고 더욱 환상적인 화면을 만들어내어 액티브한 생동감을 줄 수 있었을 텐데 ... . 참 아쉽다.

* 그러나


나의 이런 불만과 아쉬움은, 최고의 우상에게 A학점 작품을 갈망하다가 B학점 작품 밖에 되지 않음에서 나온 실망이다. 순박함서도 말괄량이 엄마 · 철없어 보이지만 인자한 아빠 · 수다스럽지만 착한 할머니들 · 일상을 열심히 살아가는 다정한 이웃들 · 예쁘게 고맙기만한 자연산천과 그 풍광들. 항상 그립고 갈망하는 그런 마을에서, 꼬마 남자애와 꼬마 여자애 사이에 오고가는 우정과 사랑의 사건들과 그 표정들은, 순간순간 우리 모두가 동화 속의 무지개 나라에서 환상의 나래를 펼치게 된다. 아빠와 전등빛으로 대화하는 장면 · 꼬마물고기 떼와 황금 물고기들이 솟구치는 장면 · 포뇨가 파도물고기 위를 통통 튀면서 앙증맞고 귀엽게 내달리는 모습 · 바다의 여신이 화사하게 스르렁 사르륵 등장하는 장면이 눈길을 잡아당긴다. 그 동안 작품은 대중재미 · 영화기술 · 삶의 숙성이 모두 A0 또는 A+이었으나, 이번엔 대중재미 B+ · 영화기술 B+ · 삶의 숙성 C+이다.


난 젖애기 시절부터 옛 시청 사거리 쪽에서, 60시절까지도 여전히 남아있던 ‘일본식 풍물들’에 젖어 살았기에, 그 풍물들에 아스라한 추억이 아로새겨진 찐한 향수를 갖고 있다. 일본 교또를 느릿느릿 걸으면서, 타임머신을 타고서 코흘리개 시절로 되돌아간 착각을 생생하게 맛본 적이 있다. 잃어버린 그 고향길을 온 몸으로 자분자분 음미하며 얼마나 행복했는지 모른다. 그 길거리 · 그 공원 · 그 건물 · 그 정원 · 그 가게 · 그 풍물들 · · · . 그래서 내가 [이웃집 토토로]에 유난히도 감동하고, 미야자끼 하야오의 작품들에 빨려드는 지도 모르겠다. 이번엔 까맣게 잊고 지냈던 그 ‘장난감 통통배’를 만났다. “아! 저 통통배 ... .” 그 빨간 색깔에 오동통한 모양새가 똑 같았다. 열 살쯤이었을까? 동네 냇가, 실버들이 연초록 잎새를 마악 터뜨리려는 날, 그 부자집 친구는 장난감 통통배 안쪽에 자리한 촛대에 불을 댕겼다. “통~통~통~ 통 통 통 통통통통통·····”, 어찌 그리도 귀엽게 물살을 헤쳐 가는지, 훔쳐서라도 갖고 싶어 녹였던 애간장이 다시금 슬슬 아려왔다.

* 그 동안의 작품은


어른들이 보아도 많이 뭉클하고 잔잔하게 깊은 감동을 안겨주었기에, 어른들에게도 주저없이 “꼭 보라!”고 강요하다시피 권장해왔지만 이번엔 그렇게 강요하지 못하겠다. 그렇다고 돈과 시간이 아까울 정도는 아니니, 그 동안 ‘가족 외출’이 뜸했던 사람은 핑계 삼아 가벼운 맘으로 함께 하시라. 가족이 보기엔, [과속 스캔들]보다 훨 낫습니다.

독자 의견 목록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벤자민 버튼]&[체인질링], 브래드 피트 & 안젤리나 졸리 2009.02.21
  @162[워낭소리]에 가슴 먹먹해지는 고향 이야기 [6] 2009.02.05
  @[Be kind rewind]의 미셸 공드리, 21세기 챨리 채플린? 2009.01.23
  @160[쌍화점]과 [미인도], 男女相悅의 슬픈 裸身들[2] 2009.01.08
  → @[벼랑 위의 포뇨] 벼랑 위의 미야자끼 하야오? 2008.12.26
  @[과속 스캔들]로 딱지 떼인 '미혼모의 현실' 2008.12.11
  @[눈먼 도시] 추악하게 타락해가는 인간의 군상들 2008.11.28
  @[아내가 결혼했다] 경쾌 산뜻 쌉쌀한 황당부부 2008.11.10
  @[바람의 화원]에 떠오르는 문근영, '국민 남동생'이 되다! 2008.10.24
  #[블루스]에 적셔드는 흑인들의 고달픈 삶 2008.10.19
  @[고고70] 2% 부족한 고고댄스의 그 추억들![1] 2008.10.11
  [월 스트리트]의 Money game, 미국은 추락하는가?[4] 2008.09.25
  [진주귀걸이 소녀]의 매혹에 그윽히 안겨들다! 2008.09.19
  아직도 [고야의 유령]들이 떠돌며 울고 있다. 2008.09.06
  [엄마 뿔났다] 김수현의 글맛 vs 장미희의 매혹 2008.08.22
  [배트맨, 다크 나이트] 노블레스 오블리제를 위한 고군분투 2008.08.09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볼만한 건 세 놈뿐 ... .[7] 2008.07.19
  [미스터&미세스 스미스]의 Hot&Cool 부부전쟁 2008.07.06
  [원티드] 안젤리나 졸리 vs 상상기발 비주얼[74] 2008.06.27
  [쿵푸 팬더] 홍금보, 오겹살로 구름타고 승천하다![3] 2008.06.13
  [인디아나 존스] '마야랜드'의 아찔하게 신나는 어드벤처[1] 2008.05.29
  [프리다] 그림과 노래, 영상과의 그 빼어난 만남 2008.05.23
  [몽상가]들의 68혁명 & 광우병 촛불집회 2008.05.16
  [아이언 맨]과 [Across the Universe], 공화당 영화와 민주당 영화 2008.05.09
  1967년 애니[홍길동]을 향한 그리움[3] 2008.04.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214.184.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