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반갑습니다.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제네시스
 제네시스
 아파트 쇼핑
 쥬만지
 무등산 거북ㅇ
김영주의 영화로 보는 세상


#[블루스]에 적셔드는 흑인들의 고달픈 삶
김영주 2008/10/19 08:21    

┗━ 관련 기사목록
@[고고70] 2% 부족한 고고댄스의 그 추..
[고고70]으로 내 젊음의 폭발 '고고댄스'에 얽힌 추억을 이야기하다보니, 3~4년 전에 썼던 [블루스]이야기가 생각났습니다.

**************

컴퓨터 앞에 앉으면, 맨 먼저 음악싸이트를 찾아 ‘다시듣기'를 접속한다. KBS FM1에 김미숙의 <세상 모든 음악>과 오정혜의 <풍류마을>, EBS 라디오에 <세계음악기행>, 라디오21에 강헌의 <아날로그 까페>을 골고루 돌아가면서 듣다가, 틈틈이 <오이뮤직의 뮤직비디오>를 찾는다. 특히 우리 판소리나 민요 그리고 라틴 이슬람 인도 아프리카 스페인의 민속음악을 매우 즐긴다. 재즈 블루스 포크 칸쵸네 파두도 좋아한다. 클래식은 열에 여덟 아홉이 지루하고 때론 지겹기까지 하다. 락음악은 킹 크림슨의 에피탑이나 이글즈의 호텔 캘리포니아처럼 좋아하는 곡도 없지 않지만 대체로는 싫고, 펑크락 하드락은 제발이지 싫다.

락음악을 싫어하면서도, 틈나는대로 락음악의 발자취를 더듬더듬 찾아본다. 왜냐면 오늘날 우리나라 문화를 알려면 미국문화를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조선시대를 알려면 중국의 송명시대를 먼저 알아야 하듯이, 우리 대중음악사를 알려면, 미국 대중음악사를 먼저 알아야 한다. 미국문화에서 락음악이 갖는 무게가 너무 크기에, 락음악이 좋든 싫든 지성으로든 감성으로든 가까이 해야 한다. 락음악을 가까이하면, 저절로 락음악에 앞선 백인 대중음악과 흑인 대중음악을 접하게 된다. 거기에서 ‘블루스'를 만나게 된다.

나에겐 미국 대중음악에 관한 몇 권의 책, 그리고 케이블TV에 방영된 ‘락음악, 그 60년대와 70년대', 5년전 쯤 교육방송 라디오 특집 임진모와 강헌의 ‘대중음악사회사'를 녹음한 30개 테이프, 작년 봄쯤에 Q채널에서 방영한 BBC 8부작 특집 ‘팝100년사'를 녹화한 비디오가 있다. 이걸 거듭 보고 들으면서, 블루스를 조금 알게 되었다. 그러나 ‘블루스의 뿌리'가 궁금했다. 막연하게 미루고 있던 차에, [부에나비스타 쏘셜클럽]의 감독 빔 벤더스이 또 다시 그렇게 만든 음악영화 [블루스, 소울 오브 맨]이 상영된다는 걸 알게 되었고, 그게 [택시 드라이버]의 감독 마틴 스콜세지가 제작하고 지휘하여 만든 7부작 다큐멘터리의 하나라는 걸 알게 되었으며, 그 7부작이 모두 아마 8월 말쯤부터 교육방송에서 방영될 예정이라 걸 듣고 절로 가슴이 두근거렸다. “야호!!!” 교육방송은 항상 너무너무 고맙다. 공짜로 금싸라기 같은 보물을 줍는 이런 기쁨을 그 무엇에 비기리오.

우리의 대중음악은 미국의 대중음악의 껍데기만 흉내내어 우리 그 시절의 어떤 감성에 맞추어 변형된 것이다. “백고가 불여 일부라고, 백 번 고고 추어봤자 한 번 블루스 춤만 못하다”는 내 스무살 시절의 명언이 있다. 미국 남부의 블루스는 우리가 알고 있는 그런 “끈끈척척하게 유혹하는 ‘장미빛 스카프'의 진하게 늘어지는 색소폰 소리”하고는 사뭇 다르다. 삶의 설움이 배인 흑인 영가에 목화밭의 땀내나는 고달픔이 새겨지고 맺혀서 새어 나온 신음소리이다. 고된 일을 잊으려거나 한 숨 돌리는 틈에 손에 잡히는 대로 아무꺼나 집어들고 두들기고 긁으며 그냥 매갑시 그렇게 뽑아보는 한 가락이었다. 비록 곡조는 다르지만, 문득 채정례 할머니의 ‘진도 씻김굿'하고 울 엄니의 ‘타향살이'가 떠올랐다. 전문가의 닳고 닳다 발랑 까지기도 하는 그런 솜씨하고는 전혀 다르다. 그 발성이 귀에 설어서 가슴을 파고 들어오지는 못했지만, 그들의 삶을 새기면서 듣고 또 들어보니 그 슬픔이 점점 적셔들어온다. 느리게 슬픈 블루스가 도시로 가고 새 시대를 맞이하며 빨라진 리듬 앤 블루스로 변하거나 60년대 흑인민권운동을 만나면서, 그 소박함과 처연함이 사려져 간다.

이 영화는 [영매]나 [송환]처럼 다큐영화이다. 그러니 다큐의 미감에 낯선 사람에게는 재미 없는 영화이다. 우리의 이야기도 아니고, 널리 관심 갖는 이야기도 아니며, 요즘의 어떤 화끈한 이야기도 아니다. 그러니 더욱 재미 없을 게다. 그러나 대중문화가 갖는 사회적 의미를 알고픈 사람, 우리 대중음악사와 미국 대중음악사의 긴밀한 고리를 살피고 싶은 사람, 전통문화와 현대문화 그리고 상류문화와 서민문화 사이의 갈등과 접점에 관심 있는 사람들은, 이런 걸 보아두고 모아두어 세월을 묵히며 숙성시켜야 한다. 그러다가 언젠가 어떻겐가 우리 생활 깊숙이 피와 살에 적셔들게 된다.

문화는 이렇게 ‘긴 세월과 잔잔한 숙성'을 먹고 자란다. 그러니 문화정책이란 눈 앞의 열매를 다툴 수 없다. 그 잔잔한 숙성의 터전을 닦아주고 길고 긴 세월을 기다려야 한다. 그런 점에서 문화산업정책하고는 자못 다르다


독자 의견 목록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벤자민 버튼]&[체인질링], 브래드 피트 & 안젤리나 졸리 2009.02.21
  @162[워낭소리]에 가슴 먹먹해지는 고향 이야기 [6] 2009.02.05
  @[Be kind rewind]의 미셸 공드리, 21세기 챨리 채플린? 2009.01.23
  @160[쌍화점]과 [미인도], 男女相悅의 슬픈 裸身들[2] 2009.01.08
  @[벼랑 위의 포뇨] 벼랑 위의 미야자끼 하야오? 2008.12.26
  @[과속 스캔들]로 딱지 떼인 '미혼모의 현실' 2008.12.11
  @[눈먼 도시] 추악하게 타락해가는 인간의 군상들 2008.11.28
  @[아내가 결혼했다] 경쾌 산뜻 쌉쌀한 황당부부 2008.11.10
  @[바람의 화원]에 떠오르는 문근영, '국민 남동생'이 되다! 2008.10.24
  → #[블루스]에 적셔드는 흑인들의 고달픈 삶 2008.10.19
  @[고고70] 2% 부족한 고고댄스의 그 추억들![1] 2008.10.11
  [월 스트리트]의 Money game, 미국은 추락하는가?[4] 2008.09.25
  [진주귀걸이 소녀]의 매혹에 그윽히 안겨들다! 2008.09.19
  아직도 [고야의 유령]들이 떠돌며 울고 있다. 2008.09.06
  [엄마 뿔났다] 김수현의 글맛 vs 장미희의 매혹 2008.08.22
  [배트맨, 다크 나이트] 노블레스 오블리제를 위한 고군분투 2008.08.09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볼만한 건 세 놈뿐 ... .[7] 2008.07.19
  [미스터&미세스 스미스]의 Hot&Cool 부부전쟁 2008.07.06
  [원티드] 안젤리나 졸리 vs 상상기발 비주얼[74] 2008.06.27
  [쿵푸 팬더] 홍금보, 오겹살로 구름타고 승천하다![3] 2008.06.13
  [인디아나 존스] '마야랜드'의 아찔하게 신나는 어드벤처[1] 2008.05.29
  [프리다] 그림과 노래, 영상과의 그 빼어난 만남 2008.05.23
  [몽상가]들의 68혁명 & 광우병 촛불집회 2008.05.16
  [아이언 맨]과 [Across the Universe], 공화당 영화와 민주당 영화 2008.05.09
  1967년 애니[홍길동]을 향한 그리움[3] 2008.04.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215.18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