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반갑습니다.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제네시스
 제네시스
 아파트 쇼핑
 쥬만지
 무등산 거북ㅇ
김영주의 영화로 보는 세상


[메달리온]에 추락하는 성룡이 가엾다!
김영주 2003/10/30 19:45    

이소룡의 액션은 '신화'이다. 그의 분노는 칼끝에 이는 바람처럼 서늘하다. 모진 광대뼈에 날카롭게 긁힌 발톱자욱, 쌍절곤을 두 손으로 받쳐들고 노려보는 그의 눈빛 그리고 단단히 다져진 철골 근육과 몸짓은 시퍼렇게 이글거리는 야수이다. 코끝을 튕기며 귀청를 찢는 괴성은 모든 걸 끝장내 버린다. 나비처럼 가볍고 제비처럼 빠르고 표범처럼 매섭다. 그리곤 해머처럼 지끈 박아버린다.

그의 영화에서 볼만 한 건 그의 액션 하나 뿐이다. 나머지는 싸구려 삼류이다. 그의 액션을 보는 순간, 나는 그의 모든 것에 넋을 잃어버렸다. 이보다 멋진 액션은 아직 없었고 장차도 없을 게다.
"신이 죽었다" 새파랗게 젊은 나이에 교통사고로 죽었다. 사무치게 안타까웠다. 지금도 틈틈이 생각한다. "그가 아직 살아있다면 ... " 참으로 애통하고 애절하다. 남의 일로 이렇게 안타까운 적은 아직 없다.

성룡과 이연걸이 그 안타까움을 모두 메꾸어 주지는 못했지만 그나마라도 달래주었다. 성룡의 [취권]을 우연히 만났다. 풋내가 가시지 않은 시절, 펄펄 남은 긴 하루해를 이기지 못해, "영화나 하나 보자"며 친구하고 길가의 포스터를 뒤지다가, 마지못해 골라서 본 영화이다. 지금은 대인시장을 골리앗처럼 내려보며 짓누르는 건물자리의 <시민관>에서. 배꼽이 빠져라고 웃다 웃다, 마지막에 "샴페인!"하며 외치는 대목에서 자지러지게 숨넘어간 기억이 아직도 선명하다.

성룡이 나오는 영화는 무조건 다 보았다. 기분으론 몇 백 개쯤 되는 것 같다. 생각나는 대로 주어 섬겨보면, 용소야 사형도수 베틀크릭 오복성 쾌찬차 프로텍터 폴리스스토리1 2 용형호제1 2 미라클 프로젝트A 쌍용회 ... . 성룡은 끊임없이 파워풀했고 기발했고 신바람났다. 세월의 세파가 아무리 몰아쳐도 성룡을 보면서 함께 싱싱했고 함께 천진했다. 그 사이 사이에 홍금보의 [귀타귀]도 있었고 원표의 [공작왕] 양자경의 [예스 마담]이 있었으며, 우리에 [황비홍] 이연걸도 있었다. 그 나름의 맛이 다르기에, 우열을 말한다는 건 옳지 못한 일이지만, 성룡영화는 그 중심에 우뚝 서 있었다.

△ 성룡이 이렇게 추락해 감에도 아직도 그를 찾아보는 것은, 혹시나 그가 옛 모습을 되찾았나하는 기대 때문이다. (사진/네이버검색)

성룡이 <골든 하베스트>영화사하고 삐걱거린다는 말을 얼핏 들었다. 그런가 했는데 [홍번구] 뒤로 나온 [빅타임] [러시아워]가 김빠지고 싱거웠다. 스토리는 뻔했고, 아이디어도 시들했고, 액션도 탄탄하지 못하고 허우적거렸다. 그 속내는 모르지만, 수준 낮은 감독들에게 휘둘리고 이용당하면서 그의 재능이 낡아가며 추락하였다. 안타깝다. [턱시도]와 이번 [메달리온]에서는 더욱 잔재주가 넘치고 설치고, 자질구레한 컴퓨터 그래픽까지 끌어들여 뻥치고 튀겨서 껍데기를 잔뜩 부풀려 놓았다.

[턱시도]를 보고는 추락하는 성룡에게 실망했는데, [메달리온]을 보고는 휘둘리는 성룡이 가여워졌다. 성룡이 이렇게 추락해 감에도 아직도 그를 찾아보는 것은, 혹시나 그가 옛 모습을 되찾았나하는 기대 때문이다. 그러니 포스터에 "액션지존 성룡부활"이라는 선전글귀에 쉽게 속고 예고편의 화려한 유혹에 깜빡 넘어간다.

"액션지존 성룡부활"이라는 선전글귀로 손님을 유혹하는 걸 보면, 그들도 성룡이 가라앉고 있다는 걸 아는 모양이다. 알면 고쳐야 할텐데 알면서도 그의 재능을 그대로 빨아먹는 건, 그들이 개인적으로 나쁘다기보다는 구조적으로 잘못된 수렁에 빠졌다는 증거이다.

액션의 대스타가 어떻게 이런 수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헤매는지 구체적으로 알지 못한다. 그러나 넉넉하게 짐작 가는 바가 있다. 왜냐하면 우리나라가 온통 그런 수렁에 빠져 있기 때문이다. 쓸만한 사람을 더욱 알차게 가꾼다기보다는, 눈앞의 이익으로 빈 껍질만 남을 때까지 빨아먹기만 한다. 그러니 내가 옛 성룡의 부활을 기다리는 건, 우리나라에 '사람다운 세상'이 다가오기를 기다리는 간절함이기도 하다.


독자 의견 목록
1 . [시민관] 율전 2003-10-31 / 13:01
2 . 그랬지요. 그 때 그랬지요. 김영주 2003-11-02 / 17:53
3 . 김영주님, 율전 2003-11-14 / 22:17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실미도]와 [태극기 휘날리며]에 실망하다.[4] 2004.02.07
  굿바이! 2003-영화![5] 2004.01.03
  [붉은 돼지] 그리고 돼지가 웃을 세상[5] 2003.12.26
  [프리다], 그림과 노래 그리고 영상의 그 빼어난 만남[2] 2003.12.12
  [올드 보이] 잔혹하고 스산한 스릴러[9] 2003.11.30
  [매트릭스3] 엄청난 전투장면으로 땜빵하다.[1] 2003.11.14
  → [메달리온]에 추락하는 성룡이 가엾다![3] 2003.10.30
  [영매]에 깃든 애달픈 설움[2] 2003.10.16
  [스캔들] 화사한 색감으로 그려낸 우아한 에로티즘[6] 2003.10.06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슬픈 실망[1] 2003.09.18
  광주영화제, 예술이라는 이름으로 협박하다![5] 2003.09.05
  [바람난 가족]과 함께 무너져 가는 ‘먹물가족’[10] 2003.08.22
  [도그빌] 개만도 못한 마을에서 만난 절망의 끝![3] 2003.08.11
  터미네이터 3 - "I'll be Back!"[1] 2003.07.30
  [원더풀 데이]는 없고, 돈만 있다. 2003.07.28
  베터 댄 섹스, 그 야릇한 재미와 산뜻한 감흥 2003.07.18
  우리힘닷컴 독자여러분께 인사드립니다.[4] 2003.07.16

◀이전11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215.18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