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년 7월 26일 금요일
손님 행복한 하루 되세요



[동영상] 목포 쭈꾸미낚시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아파트 쇼핑
 쥬만지
 무등산 거북ㅇ
 수퍼엠
 백마탄왕자
김영주의 영화로 보는 세상


[영매]에 깃든 애달픈 설움
김영주 2003/10/16 02:00    

누구나 ‘가지 못한 길’에 애틋한 미련을 가지고 있을 꺼다. 그래서 멍든 사람도 있겠다. 나도 그런 멍든 애틋함이 ‘그림 영화 판소리 대금’에 있다. 원래는 그림을 그리거나 보는 걸 그렇게 좋아하다가, 데이빗 린 감독의 [라이안의 딸]에 황홀한 감동을 먹고부터는 영화로 그 갈증을 대신하였고, 스물이 익어가면서 영화감독을 꿈꾸었다. 스물 끝자리에 한국영화 아카데미 모집에 눈을 두고 고민하기도 하였고, 서른 중반에 국립 영상원을 바라보며 그리워하였다. 그러나 텅 빈 가난의 먼지구덩에 빠진 삶의 소심증을 이기기 못하고 주저앉았다.

△ 다큐 영화 '영매'가 다큐멘터리 영화사상 최고 관객수을 연일 돌파하면서 사람들의 입을 통해 화제를 낳고 있다. 또한 다큐 영화로써는 드물게 멀티플렉스 영화관인 서울의 메가박스에서도 상영되었고 부산의 DMC에서는 아직도 상영을 하고 있다.
그렇게 멍든 가슴을 마침내는 이렇게 영화 이야기로 한풀이하듯이 풀어낸다. “내가 감독이라면 ... ” 상상하면서, 늘상 두고 하는 말이 있다. “우선 [나인 앤 하프]나 [스캔들] 같은 에로영화를 만들어 돈을 잔뜩 번 다음에, [박하사탕] [와이키키 부라더스] [어둠 속의 댄서] 같은 예술적 사회비판영화로 돈을 많이 잃고, [동방불패]나 [친구] 같은 액션영화로 다시 돈을 잔뜩 벌어서 [볼링 포 콜롬바인]이나 [영매] 같이 꽝치는 다큐멘터리 영화를 만들겠다. 그리고 또 다시 ... .”

나는 다큐멘터리 매니아이다. BBC나 NHK의 다큐는 환장한다. 20여 년 전에 BBC에서 만든 브로노브스키의 [인간문명 발달사]라는 다큐에 홀딱 반한 뒤로, ‘다큐 찾아 삼만리’를 여행하였다. “웬만한 책 열 권보다 좋은 다큐 하나가 훨씬 낫다.”는 말을 자주 한다. 간곡한 마음을 담아 충심으로 여러분께 권한다. 황홀한 다큐 여행을 즐겨보시라.( 다큐 여행을 즐기고 있거나 관심 갖는 분은 연락 바랍니다. yjkim@chodang.ac.kr )

[영매]에 펑펑 울었다. 무당들의 삶은 어느 누구보다도 시고 맵다. 낙엽처럼 메마르고 얇은 비닐처럼 늘어진 살갗에 새겨진 주름살, 그리고 고목처럼 뻑뻑하게 굽어진 몸땡이에 덜컹거리며 어그적대는 잰걸음. 진도 씻김굿의 채정례 할머니와 그 언니의 얼굴과 몸에 새겨진 삶의 자취가 어찌나 섧고 서러운지 펑펑 울었다. 그게 채할머니의 애절한 굿소리에 실려 더욱 애간장을 쥐어짠다. 그녀의 씻김굿을 처음 본 건, 5.18 옛 무덤자리에서이다. 뭇사람들이 웅성거리고 어수선해서 흔히 듣는 상여소리로 흘려들었다. 두어 달 전에 KBS 특집다큐 4부작 [소리] ‘채정례 편’에서 다시 만났다. 울컥하고 눈물을 적시었지만, 이번처럼 펑펑 울지는 않았다. 이 영화에선 그녀에게 얽힌 당골네의 시고 매운 삶을 언니의 죽음길에 담아 씻김굿을 펼치니 그 서러운 슬픔이 더욱 깊고 깊다. 단순한 다큐가 아니라, ‘삶의 숨결이 베인 다큐’이다.

내가 지금까지 만난 다큐는 모두 지적 다큐이다. 설사 음악이나 미술 또는 민속풍물의 다큐라고 하더라도, 감정적 감흥보다는 학술적 작업이나 지적 접근이었다. 이 영화도 지적인 접근이 조금 있기는 하지만, 지적 치밀함이 약하고 짜임새 있지 못하며, 지나치게 채할머니에게 쏠려 있다. 무당들의 생활르뽀로 보인다. 그러나 채할머니의 르뽀는 단순한 기록을 넘어섰다. 흔한 다큐나 르뽀가 갖는 ‘냉철한 객관’보다는, [영매]처럼 ‘주관적인 편들기’가 훨씬 삶의 본질을 제대로 드러내준다는 걸 보여주었다. 그래서 이런 말을 만들어 보았다. “허접스런 객관 열 개보다 제대로 된 주관 하나가 훨씬 낫다”

“나가 귀명창은 되야도, 소리꾼의 소리는 못디여~. 시상에 다시 나먼 진짜 소리꾼이 되고잡다.”고 하지만, 어떤 소리꾼의 어느 서러운 대목보다도 그 설움이 깊고 실감난다. 그녀의 소리는 예술도 아니고 기술도 아니다. 생활 그 자체를 담아 전혀 다듬질 없이 생짜배기 그대로 들려준다. 그렇게 보면 아무 값없이 너무나 평범한 우리의 그냥 그렇고 그런 생활 그 자체가 어떤 기술적인 예술보다도 더 깊은 예술이 아닐까? 그래서 예술가라는 사람들의 이른바 ‘예술작품’을 보고 있노라면, 어떤 감흥보다는 오히려 삶을 겉도는 허위의식이나 호사스런 감각적 재주로 보여 닭살 돋는 때가 훨씬 더 많은 지도 모르겠다.



독자 의견 목록
1 . 아! 나도.... 지나가다.. 2003-10-28 / 13:52
2 . 생생하게 살아있는 시. 김영주 2003-11-02 / 18:01



의견글 쓰기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실미도]와 [태극기 휘날리며]에 실망하다.[4] 2004.02.07
  굿바이! 2003-영화![5] 2004.01.03
  [붉은 돼지] 그리고 돼지가 웃을 세상[5] 2003.12.26
  [프리다], 그림과 노래 그리고 영상의 그 빼어난 만남[2] 2003.12.12
  [올드 보이] 잔혹하고 스산한 스릴러[9] 2003.11.30
  [매트릭스3] 엄청난 전투장면으로 땜빵하다.[1] 2003.11.14
  [메달리온]에 추락하는 성룡이 가엾다![3] 2003.10.30
  → [영매]에 깃든 애달픈 설움[2] 2003.10.16
  [스캔들] 화사한 색감으로 그려낸 우아한 에로티즘[6] 2003.10.06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슬픈 실망[1] 2003.09.18
  광주영화제, 예술이라는 이름으로 협박하다![5] 2003.09.05
  [바람난 가족]과 함께 무너져 가는 ‘먹물가족’[10] 2003.08.22
  [도그빌] 개만도 못한 마을에서 만난 절망의 끝![3] 2003.08.11
  터미네이터 3 - "I'll be Back!"[1] 2003.07.30
  [원더풀 데이]는 없고, 돈만 있다. 2003.07.28
  베터 댄 섹스, 그 야릇한 재미와 산뜻한 감흥 2003.07.18
  우리힘닷컴 독자여러분께 인사드립니다.[4] 2003.07.16

◀이전11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35.171.4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