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6년 9월 12일 월요일
손님 즐거운 하루 되세요



갈치낚시, 가을에 접하는 별미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뉴스 없는 뉴스를 전하는 최일구..
 현재의 공중파가 조중동 방송이..
 mbc가 있어서 방송이 산다.
 용산이 사라졌다
 문화방송은 변하지 않았다


[논평] 박근혜 때보다 훨씬 나쁜 문재인의 노동 개악
노동당       읽음 : 8    추천 : 0 2018.6.7 / 21:06:51
[논평]


박근혜 때보다 훨씬 나쁜 문재인의 노동 개악

- 6/5 최저임금 삭감법 국무회의 통과에 부쳐





오늘(6/5) 오전 정부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최저임금 삭감법을 심의·의결했다. 국무회의를 통과한 최저임금 삭감법 공포안은 대통령 재가를 거쳐 관보에 게재된다.



최저임금 삭감법의 국회 통과 이후 양대 노총과 노동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요구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끝내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지난 6월 1일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국회에서 통과된 최저임금법 개정에 대해 정부는 존중하며, 바뀐 법에 따라서 원활하게 최저임금 제도가 시행되기를 바라고 실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을 뿐이다.



오늘 최저임금 삭감법의 국무회의 통과로 문재인 정부가 내세웠던 ‘노동 존중’이 공염불에 불과하다는 사실이 분명해졌다. 또한 이번 최저임금 삭감법은 박근혜 때보다 훨씬 나쁜 문재인의 노동 개악 사례로 기억될 것이다.



최저임금 삭감법에 우리가 분노하는 이유는 무엇보다 최저임금법을 개악하며 ‘게임의 룰’을 바꾸었기 때문이다. 박근혜 정권의 잘못은 최저임금을 조금밖에 올리지 않은 것이었다면, 문재인 대통령의 잘못은 최저임금 산임범위를 확대함으로써 규칙 자체를 바꿔버린 것이다. 앞에서는 ‘최저임금 1만원’을 이야기하면서, 뒤로는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사용자 편의에 맞춰 바꿔버렸다. “노동자 임금의 최저수준을 보장하여 노동자의 생활안정과 노동력의 질적 향상을 꾀하기 위한 법”이라는 최저임금법의 근본 취지를 무너뜨리며, 최저임금을 정하는 규칙과 기준을 바꾸어 판을 흔들어 버린 것이다. 사실 최저임금을 조금 올리는 것보다 이게 더 나쁘다. 규칙과 기준을 바꿔버리면 이후에도 계속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는 유독 노동 정책에 있어서만큼은 더욱 교묘하게 사람들을 속이고 있다.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는 말처럼, 복잡하고 주도면밀하며 잘 드러나지 않게 노동 개악을 실현하고 있다. 이번 최저임금 삭감법은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문제도 심각하지만, 사용자가 취업규칙을 마음대로 바꿀 수 있도록 했다는 점에서 더욱 악랄하다. ‘상여금 쪼개기’를 위한 취업규칙 불이익변경을 노동조합과 노동자 동의 없이 사용자 맘대로 하도록 한 것은 박근혜도 실현하지 못했던 노동 개악이다.



박근혜 정부가 ‘저성과자 해고’를 허용하고 취업규칙 변경 요건을 완화하기 위해 내놓았던 ‘양대 지침’을 지난해 문재인 정부가 폐기하면서 얼마나 생색을 냈던가? 그래놓고 이번 최저임금 삭감법에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기준을 완화하는 내용을 슬며시 끼워 넣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생각하는 ‘노동 존중 사회’가 어떤 사회인지는 모르겠으나, 그의 ‘노동 존중 사회’에서 노동자가 존중받지 못한다는 사실 하나만은 분명해졌다.



이번 최저임금 삭감법은 국회 환경노동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이 고백했듯 “22만원을 올리고 20만원을 깎자고 하는 것”이다. 그야말로 ‘조삼모사’보다 못한 ‘줬다 뺏는’ 법이다. 노동당은 최저임금 삭감법을 거부하며, 노동계와 함께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를 위한 투쟁에 함께할 것이다.



(2018.6.5. 화, 평등 생태 평화를 지향하는 노동당 대변인 류증희)






3486   목포시는 경제불황을 핑계대고 놀이레저 산업에 과잉 투자하지 말라! 서노맹 2018.06.17 24
3485   본인에 의해 삭제된 글입니다 noname 2018.06.10 34
3484   본인에 의해 삭제된 글입니다 noname 2018.06.09 16
3483   [성명] 최저임금 삭감하고 박근혜 적폐 계승한 문재인정부 노사정 기구 전면 탈퇴하고 단호한 대정부투쟁에 나설 때다 사회변혁노동자당 2018.06.07 66
3482   [민중당 성명] 더불어•자한당은 최저임금제도 개악 중단하고, 재벌개혁부터 추진하라! 민중당 2018.06.07 23
3481   [논평] 정부는 당장 밀양송전탑 진상조사에 나서라! 녹색당 2018.06.07 13
3480   [논평] 한상균 민주노총 전 위원장 가석방 출소에 부쳐 노동당 2018.06.07 8
3479   [성명] 노동자들에게 선전포고한 문재인정부사상 초유의 최저임금 삭감, 이제 정부에 맞선 쟁의권을 발동하자 사회변혁노동자당 2018.06.07 9
3478   [민중당 성명]민주노총 총파업을 지지하며 국회는 최저임금 개악안을 폐기시켜야한다. 민중당 2018.06.07 10
3477   [논평] 국회의원 의정비도 깎아라! 녹색당 2018.06.07 10
3476   [성명] 중대재해 기업처벌법을 즉각 제정하라 노동당 2018.06.07 9
3475   [논평]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하려면 국회는 최고임금 상한제부터 만들어라 녹색당 2018.06.07 10
  [논평] 박근혜 때보다 훨씬 나쁜 문재인의 노동 개악 노동당 2018.06.07 9
3473   [논평] 의석 유무, 득표율에 따른 정당등록 취소는 명백한 위헌이다 노동당 2018.04.16 732
3472   [논평] 진퇴양난에 빠진 정치개혁 녹색당 2018.04.16 793
3471   검찰 "'노조와해 문건' 삼성 것 맞다"…금주 삼성 임직원 줄소환 적폐청산 2018.04.08 80
3470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천국에 가기를 바래요!!! (^^) [4] 책<다니엘 임팩트>(크 2018.04.07 52
3469   책<교과서속 진화론 바로잡기>에서 아미노산을 생성했던 밀러의 실험은 틀렸다.(진화설은 틀렸다.) 크리스천(내일 주일) 2018.04.07 39
3468   헤켈의 발생 반복설이 조작되었으므로 생물 교과서에서 삭제를 해야 한다.(교황이 진화설을 인정한 것을 철회해야 함) 다니엘 12장3절(끝 2018.04.07 35
3467   윤회설에 의문,사람들이 죽고나서 소,돼지,닭등등으로 태어나면 사람들이 잡아 먹는다. 죄를 짓게 되므로 불자들은 육식을 하면 안된다. 크리스천(내일 주일) 2018.04.07 32
3466   요한 계시록 17장과 18장에 나오는 짐승(적그리스도666) 위에 탄 여자(음녀)는 바티칸(로마 카톨릭)을 의미하는가? 빌립(장로교) 2018.04.07 34
3465   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신기루라고 고백했다.(현대물리학을 침몰시켜서 복음을 전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 무명의 크리스천의 충성 2018.04.07 35
3464   아인슈타인의 빛을 뒤쫓는 사고실험과 특수상대론은 틀렸다. 2009년에 발견했음 무명의 크리스천의 충성 2018.04.07 30
3463   "이것으로 충분하다. 아인슈타인, 나를 용서하십시오."(아인슈타인의 자서전에서......) 크리스천의 이름으로 2018.04.07 34
3462   호킹 박사가 돌아가셨는데 열역학 제3법칙에 의하면 블랙홀이 증발한다는 호킹 복사는 틀렸다.(호킹의 책<위대한 설계>는 문제있음) [1] 크리스천(내일 주일) 2018.04.07 36

page 1 2 3 4 5 6 7 8 9 10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23.20.236.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