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년 12월 5일 수요일
손님 즐거운 하루 되세요



갈치낚시, 가을에 접하는 별미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뉴스 없는 뉴스를 전하는 최일구..
 현재의 공중파가 조중동 방송이..
 mbc가 있어서 방송이 산다.
 용산이 사라졌다
 문화방송은 변하지 않았다


[논평] 최저임금 탓하지 마라!
녹색정치연대       읽음 : 176    추천 : 18 2018.2.11 / 18:44:49
올해 최저임금이 작년보다 16.4% 인상 된 7530원으로 정해진 후 수구언론과 보수정치권의 반발이 거세다. ‘급격히’ 오른 최저임금 때문에 소상공인이 타격을 입고 결국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란 비판이다.물론 당장의 변화가 영세 자영업자에게 부담일 수 있다. 때문에 정부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임금 인상분에 대한 세액공제 확대, 카드 수수료율 인하 등 인건비 상승분을 소상공인에게만 전가하지 않기 위한 대책을 내놨다. 앞으로도 관련 정책의 꾸준한 강화와 보완 및 추가 대책이 필수적이다.

그러나 지금의 비판과 논의가 크게 놓치는 것이 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목을 조르는 진짜 주범이 시간당 7천원 남짓의 인건비인가 하는 것이다. 편의점, 패스트푸드점, 프랜차이즈 치킨점, 프랜차이즈 제과점 사장님들이 매출의 10분의 1도 채 이익으로 남기지 못하는 것이 과연 인건비 지출 때문인가.

점주들은 매출총이익에 3분의 1이상을 로열티로 가맹본사에 지급해야 한다. 프랜차이즈 본사는 이름만 빌려주고 점주 이익의 보통 2~3배를 영업이익으로 남긴다. 식자재 등 필수물품도 본사 지급품만 써야 하는데 시중가보다 훨씬 비싸게 마진을 붙여 이익을 챙겨가는 방식이다. 로얄티, 재료비, 광고비 등을 점주에 부담시키며 막대한 이익을 얻는 대기업 가맹본부가 가맹점의 인건비 상승분 또한 분담하는 것이 마땅하지만 대기업들은 묵묵부답이다.

또한 숨 만 쉬고도 돈을 버는 이들이 있으니 바로 ‘건물주’다. 소상공인들은 수백 수천만 원의 임대료를 매달 꼬박꼬박 고정비로 납부해야 한다. 거기다 지역상권이 발달하면 임대료는 천정부지로 치솟는데 웬만한 영세업자들은 감당이 어려울 지경이다. 상가임대차보호법에는 연 9%이상 임대료를 올릴 수 없도록 돼 있으나 이를 지키는 건물주는 거의 없다. 이마저도 법에 따른 5년 단위가 아닌 2년마다 인상하여 갱신하는 것이 관행이다. 지켜져도 미흡한 법이 강제력도 없기 때문에 사실상 임차인 보호에 유명무실한 것이다.

정작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숨통을 조이는 것은 따로 있는데, 자영업 ‘사장님’과 ‘종업원’의 대립인 것처럼 최저임금의 프레임을 짜는 건 수구언론과 보수정치권의 현실 호도이다. 소상공인도 종업원도 을과 을일뿐이다. 수퍼 갑중의 갑 대기업 프랜차이즈 본사와 막대한 임대소득을 올리는 임대사업자들이 최저임금 현실화의 사회적 비용을 마땅히 분담해야 한다.

최저임금은 인권이다. 한 사람이 최소한의 존엄을 유지하며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는 최저비용이다. 지금도 한참 모자라다. 최저임금 1만원이 시급하다. 대기업과 임대업자들이 양극화 해소와 노동자 기본권을 위한 사회적 비용을 분담하도록 정부 정책의 초점이 맞추어져야 한다. 문제는 불공정한 프랜차이즈 구조와 살인적인 임대료다. 최저임금 탓하지 마라.



2018년 1월 24일

녹 색 당

http://www.kgreens.org/?p=18135






3506   좋은글 - 가족 김지현 2019.02.15 465
3505   본인에 의해 삭제된 글입니다 noname 2019.02.15 4
3504   [위기에 처한 인류의 안전] 그린맨 2019.02.08 36
3503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故김용균 6차 범국민추모제 (1월27일 일요일) 김용균시민대책위 2019.01.23 67
3502   소중한 인격체 그린맨 2019.01.23 19
3501   행복한 미래는 가능한가? 그린맨 2019.01.08 95
3500   산타클로스 그린맨 2018.12.24 136
3499   동양의 크리스마스 그린맨 2018.12.18 63
3498   태안화력발전 24살 비정규직 고 김용균님 2차 촛불추모제 민노협 2018.12.14 65
3497   [성명] 위험의 외주화, 비정규직화, 1인근무가 그를 죽였다. 공공기관 원청인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 노동총동맹 2018.12.13 56
3496   적폐 치우고 개혁입법 쟁취 위한 2018 전국민중대회 (12월1일) 민노협(재) 2018.11.24 245
3495   전태일 노동해방 정신으로 마르크스 사회과학을 학습하자!! 민노협(재) 2018.11.24 229
3494   지역 토호세력 토건자본의 공물투기, 목포공설경기장 이설에 반대한다. 민노협 2018.11.11 216
3493   태양광에 대한 오해와 극복 방법 노동총동맹 2018.09.25 527
3492   [성명]태양광은 전력 소비자들의 의무이다! 힘찬 전진 2018.08.15 641
3491   경전선 지방철도 전철화에 반대한다! 노동총동맹 2018.07.22 430
3490   3년간 5억9000만원…특활비 최다 수령자는 박지원 의원 퍼옴 2018.07.09 261
3489   ‘촛불 진압’ 계엄령에 발포 기획까지…“기무사 해체해야” 한겨레 2018.07.08 129
3488   폭우에 부서진 태양광 패널 처리 골치..난개발부터 해결해야 MBN 2018.07.08 122
3487   문재인 정부는 쌍용차 사태의 진실을 밝혀내고 이명박근혜 사법농단에 대하여 책임성 있게 나서라! 민주노총 2018.06.28 160
3486   목포시는 경제불황을 핑계대고 놀이레저 산업에 과잉 투자하지 말라! 서노맹 2018.06.17 192
3485   본인에 의해 삭제된 글입니다 noname 2018.06.10 34
3484   본인에 의해 삭제된 글입니다 noname 2018.06.09 16
3483   [성명] 최저임금 삭감하고 박근혜 적폐 계승한 문재인정부 노사정 기구 전면 탈퇴하고 단호한 대정부투쟁에 나설 때다 사회변혁노동자당 2018.06.07 195
3482   [민중당 성명] 더불어•자한당은 최저임금제도 개악 중단하고, 재벌개혁부터 추진하라! 민중당 2018.06.07 150

page 1 2 3 4 5 6 7 8 9 10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54.235.55.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