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6년 9월 12일 월요일
손님 안녕하세요.



갈치낚시, 가을에 접하는 별미


 졸음운전,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건강관리 요령
 완강기 사용법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관리방..
 기획공연 연극『난영』 공연
 일본역사테마기행
 삼학도 문화제전 사진모음
 해남군립예술단 성인합창단 신규..
 2007 삼학도문화제전 행사진행표
 법과 규제가 사람을 죽이[evil]..
 도둑은 수천이라도 잡아야 하며 ..
 함평군립 미술관 건립 추진을 충..
 "왜"함평군은 군민의 눈,귀,입를..
 [동참] 부패한 종교, 시민의 힘..
 뉴스 없는 뉴스를 전하는 최일구..
 현재의 공중파가 조중동 방송이..
 mbc가 있어서 방송이 산다.
 용산이 사라졌다
 문화방송은 변하지 않았다


[기자회견문] 녹색당 서울-제주 광역단체장 후보 고액기탁금 헌법소원
녹색정치연대       읽음 : 68    추천 : 6 2018.2.10 / 18:06:51
녹색당 서울-제주 광역단체장 후보 고액기탁금 헌법소원 기자회견

낮추자! 고액기탁금 넓히자! TV토론회



청년정치 참여를 막는 고액기탁금, 선거방송토론회 제한규정은 위헌이다


1.오늘 우리는 보통사람들의 정치참여를 가로막는 높은 벽인 현행 선거법 규정에 헌법소원을 제기한다. 녹색당 서울-제주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헌법소원을 제기하는 선거법 조항은 1)시도지사 후보 기탁금으로 5천만 원을 납부하도록 한 공직선거법 제56조 제1항 제4호와 2)지방자치단체의 장 선거에 선거방송토론회 참석제한을 규정한 공직선거법 제82조의2 제4항 제3호이다.


2.헌법소원 청구인인 서울시장 후보 신지예 님과 제주도지사 후보 고은영 님은 지난 1월 28일과 2월 1일 해당지역 당원 총투표를 통해 최종 후보로 확정됐다. 신지예, 고은영 님은 출마선언문에서 20-30대 여성청년 후보로서 기존 돈정치 생태계를 바꾸고 낡은 토호정치를 깨부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3.그러나 공직선거법은 녹색당과 같은 신생정당과 정치신인의 선거참여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시도지사 후보 기탁금 5천만 원은 청구인인 20-30대 청년후보가 자신의 소득으로 기탁금을 마련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한 규정이다. 고액기탁금 조항은 헌법 제11조 평등권과 제25조 공무담임권을 침해한다.


4.선거기탁금의 임의성은 2005년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발간한 ‘외국의 선거제도 비교 분석집’에서 이미 확인된 사실이다. 또한 녹색당이 지난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헌법소원으로 제기한 기탁금의 위헌성은 공개변론과 최종판결을 통해 확인되어, 현재 세부조항 개정을 앞두고 있다.


5.선거방송토론회 참석기준을 국회의원 5인 이상의 정당, 전국 득표율 3% 이상 득표 정당, 최근 4년 이내 해당 지역구 선거 후보자로 10% 이상 득표한 자, 여론조사 평균지지율 5% 이상인 후보자로 토론회 참석대상을 법률로 제한하고 있다. 이는 현재 가장 유력한 선거운동방법인 방송토론회 참석할 수 있는 후보자를 법률로서 제한한 것으로 선거운동의 기회균등과도 배치되며, 헌법 제21조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조항이다.


6.녹색당은 다양성이 배제된 양당중심의 정치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현행 선거제도와 정당법에 맞서 싸우고 있다. 2012년 총선 득표율 2% 미달하면 정당등록을 취소하고 4년간 같은 이름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정당법 제41조 4항의 헌법불합치 결정을 이끌어냈다. 또한 2015년 총선 비례후보 1인당 1,500만원의 기탁금 납부규정(공직선거법 제56조 제1항 제2호)과 비례대표 후보 유세를 금지(공직선거법 제79조 제1항)에 헌법소원을 제기해 기탁금 규정이 위헌임을 드러내고 현재 법령 개정을 앞두고 있다.


7.6·13 지방선거가 4개월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는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의 중선거구제로의 변경 반대로 아직도 선거구획정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작지만 강한 정당, 녹색당이 싸우고 바꿔야 할 적폐세력들이다. 녹색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여 양당정치의 폐해를 개선하고, 특권계층이 아닌 보통 사람들의 정치참여를 확대할 것이다.



2018년 2월 5일

녹 색 당

http://www.kgreens.org/?p=18252




 댓 글 달 기     ::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의 인격을 비추는 거울입니다
이 름 비밀번호
내 용




3473   [논평] 의석 유무, 득표율에 따른 정당등록 취소는 명백한 위헌이다 [28] 노동당 2018.04.16 675
3472   [논평] 진퇴양난에 빠진 정치개혁 [28] 녹색당 2018.04.16 663
3471   검찰 "'노조와해 문건' 삼성 것 맞다"…금주 삼성 임직원 줄소환 [13] 적폐청산 2018.04.08 55
3470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천국에 가기를 바래요!!! (^^) [4] 책<다니엘 임팩트>(크 2018.04.07 30
3469   책<교과서속 진화론 바로잡기>에서 아미노산을 생성했던 밀러의 실험은 틀렸다.(진화설은 틀렸다.) 크리스천(내일 주일) 2018.04.07 19
3468   헤켈의 발생 반복설이 조작되었으므로 생물 교과서에서 삭제를 해야 한다.(교황이 진화설을 인정한 것을 철회해야 함) 다니엘 12장3절(끝 2018.04.07 16
3467   윤회설에 의문,사람들이 죽고나서 소,돼지,닭등등으로 태어나면 사람들이 잡아 먹는다. 죄를 짓게 되므로 불자들은 육식을 하면 안된다. 크리스천(내일 주일) 2018.04.07 15
3466   요한 계시록 17장과 18장에 나오는 짐승(적그리스도666) 위에 탄 여자(음녀)는 바티칸(로마 카톨릭)을 의미하는가? 빌립(장로교) 2018.04.07 17
3465   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신기루라고 고백했다.(현대물리학을 침몰시켜서 복음을 전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 무명의 크리스천의 충성 2018.04.07 17
3464   아인슈타인의 빛을 뒤쫓는 사고실험과 특수상대론은 틀렸다. 2009년에 발견했음 무명의 크리스천의 충성 2018.04.07 14
3463   "이것으로 충분하다. 아인슈타인, 나를 용서하십시오."(아인슈타인의 자서전에서......) 크리스천의 이름으로 2018.04.07 17
3462   호킹 박사가 돌아가셨는데 열역학 제3법칙에 의하면 블랙홀이 증발한다는 호킹 복사는 틀렸다.(호킹의 책<위대한 설계>는 문제있음) [1] 크리스천(내일 주일) 2018.04.07 19
3461   박형주 수학교수님과 강병균 수학교수님(포스텍,포항공대)이 60도의 3등분 작도가 가능하다는 아래글을 검증해주기를 바랍니다!!! 최익곤,김휘암,김갑용은 60도를 3등분하지 못했지만 무명의 크리스천의 충성 2018.04.07 17
3460   이휘소에 대해서 잘못 알려졌던 사실이 옳은 점이 있었다.(강주상이 옳은 점이 있음,책<이휘소평전>) 박정희 대통령은 핵무기를 완성하고 사퇴하려고 했다.(이휘소 박사님이 만일 살아 크리스천의 이름으로 2018.04.07 16
3459   노벨 화학상 받은 日(일본) 샐러리맨 신화 다나카 고이치 ···“ 연구개발·산업발전 이끄는 힘은 호기심 ” 크리스천(내일 주일) 2018.04.07 15
3458   [논평] 진퇴양난에 빠진 정치개혁 녹색정치연대 2018.04.07 14
3457   한국GM 근로자 또 숨진 채 발견..3명째 극단적 선택(종합) [1] GM구조조정반대 2018.04.06 19
3456   中,미국산 대두·자동차 등에 25% 보복관세…"시행일 추후 공표" [4] 무역전쟁 2018.04.04 31
3455   “택시노동자 김재주 힘내라” 희망버스, 전주 뒤흔들다 참세상 2018.04.04 21
3454   보육교사에게 "교회 나오라"..거절하자 해고한 어린이집 한겨레 2018.04.04 20
3453   밤새 부서진 채 발견된 '제주 4·3 추모' 시민분향소 노동총동맹 2018.04.04 21
3452   [논평] “전기요금 인상 없이 에너지전환?”, SMP 조작 중단하라! [10] 녹색정치연대 2018.03.29 72
3451   '악마는 사람이 잠들면 다가와 [6] 카랜 2018.03.27 62
3450   크아악 으아악. 한상귀는 폭음과 카랜 2018.03.27 35
3449   그러자 검을 든 사내는 카랜 2018.03.27 38

page 1 2 3 4 5 6 7 8 9 10


우리힘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3 인터넷신문우리힘닷컴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Tel : (061) 277-5210 / Fax : (061) 277-5290
신문 등록번호 : 전남 아 1 등록일 : 2005.08.11 발행인 : 김은정 / 편집인 : 오승우 54.81.78.135